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살충제 달걀’ 파문에 수백만 개 리콜
입력 2017.08.04 (20:34) 수정 2017.08.04 (22:1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유럽에서 생산된 달걀에서 금지된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닭과 달걀에서 벼룩이나 이를 잡는 데 쓰이는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프로닐은 맹독성 물질로, 인체에 일정 기간 많은 양이 흡수되면 간이나 신장이 망가질 수 있어 사람이 소비하는 동물에는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현재 달걀 수백만 개가 독일과 네덜란드에서 회수 조치됐고, 벨기에에서는 판매가 금지됐습니다.

당국은 네덜란드 양계농가 180곳을 일시 폐쇄하고, 위험한 달걀을 생산한 농가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살충제 달걀’ 파문에 수백만 개 리콜
    • 입력 2017-08-04 20:25:47
    • 수정2017-08-04 22:15:13
    글로벌24
유럽에서 생산된 달걀에서 금지된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닭과 달걀에서 벼룩이나 이를 잡는 데 쓰이는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프로닐은 맹독성 물질로, 인체에 일정 기간 많은 양이 흡수되면 간이나 신장이 망가질 수 있어 사람이 소비하는 동물에는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현재 달걀 수백만 개가 독일과 네덜란드에서 회수 조치됐고, 벨기에에서는 판매가 금지됐습니다.

당국은 네덜란드 양계농가 180곳을 일시 폐쇄하고, 위험한 달걀을 생산한 농가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