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단거리 간판’ 스히퍼르스, 200m 최강 입증
입력 2017.08.12 (21:34) 수정 2017.08.12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 단거리의 간판스타인 네덜란드의 스히퍼르스가 세계 육상 선수권 여자 200m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해외스포츠 서병립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발 총성과 함께 선수들이 질주를 시작합니다.

지난 대회 우승자 스히퍼르스는 초반부터 마리 타루와 선두권을 형성했습니다.

마지막 직선 구간까지 접전펼쳐졌지만 스히퍼르스는 마지막 질주에서 한 발 앞서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22초05로 결승선을 통과한 스히퍼르스는 세계선수권 여자 200m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바비인형'이란 애칭을 가진 클리시나가 도움닫기에 이어 힘차게 날아오릅니다.

기록은 7m.

클리시나는 생애 첫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목에 걸며 실력 논란을 잠재웠습니다.

PGA 챔피언십에서 비제이 싱이 간결한 샷으로 이글을 잡아내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조던 스피스는 샷 난조 속에 2라운드까지 중위권에 그치며 사실상 최연소 그랜드슬램 달성이 어려워졌습니다.

미국 프로야구에서는 미세소타 외야수가 외야 깊숙한 곳으로 향하는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유럽 단거리 간판’ 스히퍼르스, 200m 최강 입증
    • 입력 2017-08-12 21:37:10
    • 수정2017-08-12 21:41:46
    뉴스 9
<앵커 멘트>

유럽 단거리의 간판스타인 네덜란드의 스히퍼르스가 세계 육상 선수권 여자 200m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해외스포츠 서병립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발 총성과 함께 선수들이 질주를 시작합니다.

지난 대회 우승자 스히퍼르스는 초반부터 마리 타루와 선두권을 형성했습니다.

마지막 직선 구간까지 접전펼쳐졌지만 스히퍼르스는 마지막 질주에서 한 발 앞서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22초05로 결승선을 통과한 스히퍼르스는 세계선수권 여자 200m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바비인형'이란 애칭을 가진 클리시나가 도움닫기에 이어 힘차게 날아오릅니다.

기록은 7m.

클리시나는 생애 첫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목에 걸며 실력 논란을 잠재웠습니다.

PGA 챔피언십에서 비제이 싱이 간결한 샷으로 이글을 잡아내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조던 스피스는 샷 난조 속에 2라운드까지 중위권에 그치며 사실상 최연소 그랜드슬램 달성이 어려워졌습니다.

미국 프로야구에서는 미세소타 외야수가 외야 깊숙한 곳으로 향하는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