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고에 생이별까지”…사할린 동포의 ‘눈물’
입력 2017.08.15 (07:37) 수정 2017.08.15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제 강점기 시대, 강제징용으로 러시아 사할린으로 끌려간 한인들은 4만 3000여 명으로 추정되는데요,

일부 후손들은 고국으로 돌아와 살고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과 비자문제로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김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머리가 희끗한 노인들이 둘러 앉아 담소를 나누고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 러시아 사할린 탄광으로 끌려간 강제징용자의 후손들로 지난 2009년에 영구 귀국했습니다.

<인터뷰> 오철암(형주 귀국 사할린 동포) : "궁금했어요. 궁금하지 않겠어요. 가고싶고 그랬죠. 한국에 한 번도 안와보니까 어떤건가 하고 그것도 몰랐어요."

경남 김해로 돌아온 후손은 모두 90여 명.

그리웠던 부모님의 나라로 돌아왔지만,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했습니다.

생계비로 받는 정부 지원금이 한 달에 100만 원.

그나마 일을 해 돈을 벌면 지원금이 깎여 생활고는 여전합니다.

<인터뷰> 김임학(형주 귀국 사할린 동포) : "지금 물건 다 비싸게 됐잖아요. 올라가잖아요. 생활비는 그대로고. 그래서 모자라요."

생이별을 겪는 후손도 상당숩니다.

4세 후손부터는 재외동포로 인정받지 못해 석달이상 머물 수 없는 방문객 신분이 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봐짐(고려인 4세) : "매번 90일마다 출입국 해야 되다 보니 비용이 너무 부담됩니다. 어머니와 남동생과 계속 같이 살고 싶습니다."

조국을 잃고, 먼 타지로 끌려가 통한의 세월을 보낸 사할린 강제 이주 동포들.

미비한 법과 제도에 그 후손들의 눈물도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 “생활고에 생이별까지”…사할린 동포의 ‘눈물’
    • 입력 2017-08-15 07:39:09
    • 수정2017-08-15 08:05: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제 강점기 시대, 강제징용으로 러시아 사할린으로 끌려간 한인들은 4만 3000여 명으로 추정되는데요,

일부 후손들은 고국으로 돌아와 살고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과 비자문제로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김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머리가 희끗한 노인들이 둘러 앉아 담소를 나누고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 러시아 사할린 탄광으로 끌려간 강제징용자의 후손들로 지난 2009년에 영구 귀국했습니다.

<인터뷰> 오철암(형주 귀국 사할린 동포) : "궁금했어요. 궁금하지 않겠어요. 가고싶고 그랬죠. 한국에 한 번도 안와보니까 어떤건가 하고 그것도 몰랐어요."

경남 김해로 돌아온 후손은 모두 90여 명.

그리웠던 부모님의 나라로 돌아왔지만,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했습니다.

생계비로 받는 정부 지원금이 한 달에 100만 원.

그나마 일을 해 돈을 벌면 지원금이 깎여 생활고는 여전합니다.

<인터뷰> 김임학(형주 귀국 사할린 동포) : "지금 물건 다 비싸게 됐잖아요. 올라가잖아요. 생활비는 그대로고. 그래서 모자라요."

생이별을 겪는 후손도 상당숩니다.

4세 후손부터는 재외동포로 인정받지 못해 석달이상 머물 수 없는 방문객 신분이 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봐짐(고려인 4세) : "매번 90일마다 출입국 해야 되다 보니 비용이 너무 부담됩니다. 어머니와 남동생과 계속 같이 살고 싶습니다."

조국을 잃고, 먼 타지로 끌려가 통한의 세월을 보낸 사할린 강제 이주 동포들.

미비한 법과 제도에 그 후손들의 눈물도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