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국지사 8人 묘역 문화재로 등록된다
입력 2017.08.15 (21:35) 수정 2017.08.15 (22:5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지역의 유일한 공동묘지인 망우리 묘지공원엔 만해 한용운 선생과 도산 안창호 선생 등 많은 유명인사가 잠들어 있는데요,

문화재청이 최근 이곳에 있는 독립운동가 묘소 8곳을 등록문화재로 예고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망우산 자락을 따라 묘소 8천여 기가 자리 잡은 망우리 묘지공원.

일제강점기인 1933년 조성된 공동묘지입니다.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한 사람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신문인 '한성순보' 기자였던 위창 오세창 선생의 묘역이 등록 문화재로 예고됐습니다.

100여 미터 떨어진 또 다른 묘역에는 '어린이'라는 말을 처음으로 쓴 교육가이자 독립운동가 소파 방정환 선생이 잠들어 있습니다.

구리시와 서울 중랑구에 걸쳐있는 망우리 묘지공원엔 한용운, 안창호 선생 등 50여 명의 애국지사와 선각자들이 묻혀있습니다.

이번에 등록문화재로 예고된 독립유공자 묘역은 오세창 선생과 방정환 선생 묘역 등 모두 8곳입니다.

약 한 달 동안의 예고 기간을 거쳐 다음달 중순쯤에 등록문화재로 최종 확정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백경현(구리시장) : "주변에 변화가 생겼을 때에 훼손될 우려가 있는데 등록문화재가 등록이 되면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영구적으로 관리가 가능합니다."

유명인사의 묘역이 산재한 망우리 묘지공원은 앞으로 역사 문화 공원으로 조성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애국지사 8人 묘역 문화재로 등록된다
    • 입력 2017-08-15 22:47:02
    • 수정2017-08-15 22:56:3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서울 지역의 유일한 공동묘지인 망우리 묘지공원엔 만해 한용운 선생과 도산 안창호 선생 등 많은 유명인사가 잠들어 있는데요,

문화재청이 최근 이곳에 있는 독립운동가 묘소 8곳을 등록문화재로 예고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망우산 자락을 따라 묘소 8천여 기가 자리 잡은 망우리 묘지공원.

일제강점기인 1933년 조성된 공동묘지입니다.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한 사람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신문인 '한성순보' 기자였던 위창 오세창 선생의 묘역이 등록 문화재로 예고됐습니다.

100여 미터 떨어진 또 다른 묘역에는 '어린이'라는 말을 처음으로 쓴 교육가이자 독립운동가 소파 방정환 선생이 잠들어 있습니다.

구리시와 서울 중랑구에 걸쳐있는 망우리 묘지공원엔 한용운, 안창호 선생 등 50여 명의 애국지사와 선각자들이 묻혀있습니다.

이번에 등록문화재로 예고된 독립유공자 묘역은 오세창 선생과 방정환 선생 묘역 등 모두 8곳입니다.

약 한 달 동안의 예고 기간을 거쳐 다음달 중순쯤에 등록문화재로 최종 확정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백경현(구리시장) : "주변에 변화가 생겼을 때에 훼손될 우려가 있는데 등록문화재가 등록이 되면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영구적으로 관리가 가능합니다."

유명인사의 묘역이 산재한 망우리 묘지공원은 앞으로 역사 문화 공원으로 조성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