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살충제 달걀’ 파문
중복에 미표기까지…달걀 ‘난각코드’도 허점
입력 2017.08.19 (06:04) 수정 2017.08.19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는 이번에 살충제 검출 농가를 발표하면서 달걀 껍데기에 새겨진 난각 코드를 함께 공개했는데요.

소비자가 살충제 달걀을 골라내는 사실상 유일한 기준이지만 이 난각 코드가 중복되거나 아예 빠져있는 경우도 있어 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란계 만 3천 마리를 키우는 경북의 한 농가입니다.

살충제 비펜트린 성분이 초과 검출돼 보관중이던 달걀을 모두 폐기 처분했습니다.

달걀엔 지역명인 경북을 뜻하는 14와 생산자 혹은 농장 명이 함께 적혀있습니다.

이 농장 달걀의 난각 코드입니다.

그런데 경북의 또 다른 농장 달걀에서도 똑같은 난각 코드가 나왔습니다.

이 곳은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은 적합 농장이었습니다.

<녹취> 난각코드 중복 농장주인 : "중복이 됐는데 지금 도에 이야기해서 뭐가 잘못됐다고 이야기를 했고요. 저희 거는 정상인데도 지금 반품받았거든요. "

난각 코드는 단지 신고 사항이어서 농장주 마음대로 이름을 정할 수 있다보니 빚어진 일입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비펜트린이 검출된 경북 김천시 농가의 달걀엔 코드가 아예 빠져있었고 지역번호가 09인 강원도의 한 농가에서 생산된 달걀에선 비펜트린이 검출됐는데 경기도 지역번호 08이 표시됐습니다.

<인터뷰> 강대진(식품의약품안전처 과장) : "A라는 시군과 B라는 시군 간에는 좀 소통이 안 되는 부분이 있잖아요. 그래서 문제가 있을 수 있는 것이고..."

달걀 판매업자가 농가에서 사들인 달걀을 모았다 코드를 한꺼번에 표기하는 경우도 있어 중간 유통 단계에서 달걀이 섞였을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중복에 미표기까지…달걀 ‘난각코드’도 허점
    • 입력 2017-08-19 06:06:27
    • 수정2017-08-19 07:11: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는 이번에 살충제 검출 농가를 발표하면서 달걀 껍데기에 새겨진 난각 코드를 함께 공개했는데요.

소비자가 살충제 달걀을 골라내는 사실상 유일한 기준이지만 이 난각 코드가 중복되거나 아예 빠져있는 경우도 있어 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란계 만 3천 마리를 키우는 경북의 한 농가입니다.

살충제 비펜트린 성분이 초과 검출돼 보관중이던 달걀을 모두 폐기 처분했습니다.

달걀엔 지역명인 경북을 뜻하는 14와 생산자 혹은 농장 명이 함께 적혀있습니다.

이 농장 달걀의 난각 코드입니다.

그런데 경북의 또 다른 농장 달걀에서도 똑같은 난각 코드가 나왔습니다.

이 곳은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은 적합 농장이었습니다.

<녹취> 난각코드 중복 농장주인 : "중복이 됐는데 지금 도에 이야기해서 뭐가 잘못됐다고 이야기를 했고요. 저희 거는 정상인데도 지금 반품받았거든요. "

난각 코드는 단지 신고 사항이어서 농장주 마음대로 이름을 정할 수 있다보니 빚어진 일입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비펜트린이 검출된 경북 김천시 농가의 달걀엔 코드가 아예 빠져있었고 지역번호가 09인 강원도의 한 농가에서 생산된 달걀에선 비펜트린이 검출됐는데 경기도 지역번호 08이 표시됐습니다.

<인터뷰> 강대진(식품의약품안전처 과장) : "A라는 시군과 B라는 시군 간에는 좀 소통이 안 되는 부분이 있잖아요. 그래서 문제가 있을 수 있는 것이고..."

달걀 판매업자가 농가에서 사들인 달걀을 모았다 코드를 한꺼번에 표기하는 경우도 있어 중간 유통 단계에서 달걀이 섞였을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