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학교 동창에 음주사고 유도해 돈 뜯은 일당 검거
입력 2017.08.26 (07:21) 수정 2017.08.26 (08: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학교 동창이자 동네 친구에게 음주 뺑소니 사고를 유도하고 수백만 원의 합의금을 뜯어내던 3명이 사기 혐의로 붙잡혔습니다.

사전에 어느 위치에서 사고를 낼지까지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늦은 밤, 서울의 한 골목길에 남성 한 명이 오토바이에 부딪혀 주저앉았습니다.

교통사고 피해자 같지만, 사실은 사전에 작전을 짜고 고의 사고를 낸 겁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19살 정 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씨 등은 지난 9일 서울 도봉구의 음식점에서 술을 사준다고 중학교 동창이자 동네 친구인 피해자 박 씨를 불러냈습니다.

이들은 역할을 나눠, 박 씨에게 음주운전을 시키고, 사전에 약속한 장소로 유도한 뒤 고의 사고를 냈습니다.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 조건으로 합의금 600만 원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피해자 아버지(음성변조) : "(피의자들이) 사채도 알선해 준다 했고 그랬는데, 안 휘말리고 (아들이)부모한테 말한 게 솔직히 고맙고..."

다행히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는 음주량도 처벌을 받지 않는 수준이었고, 고의 사고인 것이 드러나면서 뺑소니도 무혐의가 됐습니다.

<녹취> 박성복(서울 도봉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음주운전을 해서 뺑소니쳤다, 이런 약점을 이용해서 경찰에 신고한다, 이런 것을 이야기 하면서 강요를 하는 거죠."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정 씨 등을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중학교 동창에 음주사고 유도해 돈 뜯은 일당 검거
    • 입력 2017-08-26 07:36:56
    • 수정2017-08-26 08:18:0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학교 동창이자 동네 친구에게 음주 뺑소니 사고를 유도하고 수백만 원의 합의금을 뜯어내던 3명이 사기 혐의로 붙잡혔습니다.

사전에 어느 위치에서 사고를 낼지까지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늦은 밤, 서울의 한 골목길에 남성 한 명이 오토바이에 부딪혀 주저앉았습니다.

교통사고 피해자 같지만, 사실은 사전에 작전을 짜고 고의 사고를 낸 겁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19살 정 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씨 등은 지난 9일 서울 도봉구의 음식점에서 술을 사준다고 중학교 동창이자 동네 친구인 피해자 박 씨를 불러냈습니다.

이들은 역할을 나눠, 박 씨에게 음주운전을 시키고, 사전에 약속한 장소로 유도한 뒤 고의 사고를 냈습니다.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 조건으로 합의금 600만 원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피해자 아버지(음성변조) : "(피의자들이) 사채도 알선해 준다 했고 그랬는데, 안 휘말리고 (아들이)부모한테 말한 게 솔직히 고맙고..."

다행히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는 음주량도 처벌을 받지 않는 수준이었고, 고의 사고인 것이 드러나면서 뺑소니도 무혐의가 됐습니다.

<녹취> 박성복(서울 도봉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음주운전을 해서 뺑소니쳤다, 이런 약점을 이용해서 경찰에 신고한다, 이런 것을 이야기 하면서 강요를 하는 거죠."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정 씨 등을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