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유차 배출가스 인증 강화 1년 연기
입력 2017.08.28 (06:42) 수정 2017.08.28 (06: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세먼지 저감대책인 경유차 배출가스 인증제도 시행이 일부 차량에 한해 1년간 유예됩니다.

대형마트 3사가 달걀 한판 가격을 10개월여 만에 5천 원대로 인하했습니다.

생활경제 소식, 변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초 내년 9월 시행 예정이던 강화된 배출가스 인증시험 도입이 1년 연기됐습니다.

환경부가 이런 내용의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을 입법 예고해서, 업체들은 전년도 출고량의 30% 범위 안에서 시행시점으로부터 1년간 기존 연비측정방식을 적용한 차량을 출고할 수 있게 됐습니다.

바뀐 인증시험을 통과하려면 2백만 원 정도의 정화장치를 새로 달아야 하는데, 시판 중인 차량의 경우 설계 변경 등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완성차 업계의 요구가 반영된 겁니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대란기준 30개들이 달걀 한 판 가격을 6천 원 중반대에서 5천980 원으로 인하했습니다.

살충제 파동으로 구매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인데, 달걀 한판 가격이 5천 원 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이후 열달 여만입니다.

대형마트 3사의 달걀 매출은 살충제 파동 이후 최대 40%까지 급감했습니다.

정부가 다음 달 발표 예정인 주거복지 로드맵에 국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온라인 창구를 운영합니다.

이 주거복지 로드맵에는 공공주택 공급 계획과 계층별 주거복지 방향,임대차 문제 등이 담길 예정입니다.

주거복지 국민제안은 국토부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달 24일까지 접수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 경유차 배출가스 인증 강화 1년 연기
    • 입력 2017-08-28 06:45:42
    • 수정2017-08-28 06:48: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세먼지 저감대책인 경유차 배출가스 인증제도 시행이 일부 차량에 한해 1년간 유예됩니다.

대형마트 3사가 달걀 한판 가격을 10개월여 만에 5천 원대로 인하했습니다.

생활경제 소식, 변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초 내년 9월 시행 예정이던 강화된 배출가스 인증시험 도입이 1년 연기됐습니다.

환경부가 이런 내용의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을 입법 예고해서, 업체들은 전년도 출고량의 30% 범위 안에서 시행시점으로부터 1년간 기존 연비측정방식을 적용한 차량을 출고할 수 있게 됐습니다.

바뀐 인증시험을 통과하려면 2백만 원 정도의 정화장치를 새로 달아야 하는데, 시판 중인 차량의 경우 설계 변경 등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완성차 업계의 요구가 반영된 겁니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대란기준 30개들이 달걀 한 판 가격을 6천 원 중반대에서 5천980 원으로 인하했습니다.

살충제 파동으로 구매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인데, 달걀 한판 가격이 5천 원 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이후 열달 여만입니다.

대형마트 3사의 달걀 매출은 살충제 파동 이후 최대 40%까지 급감했습니다.

정부가 다음 달 발표 예정인 주거복지 로드맵에 국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온라인 창구를 운영합니다.

이 주거복지 로드맵에는 공공주택 공급 계획과 계층별 주거복지 방향,임대차 문제 등이 담길 예정입니다.

주거복지 국민제안은 국토부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달 24일까지 접수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