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20년간 수영장 만든 부부 “이웃과 함께 즐겨요~”
입력 2017.08.28 (20:48) 수정 2017.08.28 (20:5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영장이 딸린 앞마당!

누구나 한 번쯤 꿈꿔 보셨을텐데요.

미국에 사는 이 부부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었다네요.

20여년 노력 끝에 완성된 '꿈의 수영장',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여기 수영장 맞아요? 호수나 계곡 아닌가요?"

동네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인 워터파크입니다.

테네시 주에 사는 '마이키 톤튼'부부가 1993년부터 가족용 수영장을 만들기 시작했는데요.

계획이 점점 커져서~ 인공 호수처럼 큰 수영장으로 완성됐습니다.

수영장을 채우는 데 약 190만 리터가 넘는 물이 사용됐는데요.

처음엔 이웃들을 위해 무료로 개방됐지만, 이용객들이 부부의 노고를 생각해 요금을 지불하기로 제안했답니다.

꿈을 이룬 것도 놀랍지만, 이웃들과 정을 나누는 모습이 더욱 존경스럽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20년간 수영장 만든 부부 “이웃과 함께 즐겨요~”
    • 입력 2017-08-28 20:50:28
    • 수정2017-08-28 20:57:16
    글로벌24
<앵커 멘트>

수영장이 딸린 앞마당!

누구나 한 번쯤 꿈꿔 보셨을텐데요.

미국에 사는 이 부부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었다네요.

20여년 노력 끝에 완성된 '꿈의 수영장',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여기 수영장 맞아요? 호수나 계곡 아닌가요?"

동네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인 워터파크입니다.

테네시 주에 사는 '마이키 톤튼'부부가 1993년부터 가족용 수영장을 만들기 시작했는데요.

계획이 점점 커져서~ 인공 호수처럼 큰 수영장으로 완성됐습니다.

수영장을 채우는 데 약 190만 리터가 넘는 물이 사용됐는데요.

처음엔 이웃들을 위해 무료로 개방됐지만, 이용객들이 부부의 노고를 생각해 요금을 지불하기로 제안했답니다.

꿈을 이룬 것도 놀랍지만, 이웃들과 정을 나누는 모습이 더욱 존경스럽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