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핵·미사일 위기
北, 평양 일대서 탄도미사일 발사…日 상공 통과
입력 2017.08.29 (09:29) 수정 2017.08.29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사흘만에 또 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이번엔 일본 상공을 통과해서 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기흥 기자, 북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지 않습니까?

<리포트>

네. 북한이 오늘 오전 5시 57분,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쪽 방향으로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습니다.

이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서 태평양에 떨어졌는데요.

지난 1998년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용이라고 주장하는 장거리 로켓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적은 있지만, 북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 바로 위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가 2천 7백 킬로미터, 최대고도는 550 킬로미터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비행거리가 2천700㎞이라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IRBM급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한미 군 당국은 발사 각도와 고도, 비행거리 등을 토대로, 현재 탄도미사일의 정확한 종류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오전7시에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열어 미사일 발사 상황과 군의 대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지 사흘 만입니다.

당시는 비행거리가 250Km였는데, 이번에 일본 상공을 통과해 2700Km 짜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북한이 태평양 괌을 타격할 수 있다는 능력을 과시하는 등 다목적 노림수가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 전에 정부 성명이 발표됐는데요, 정부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연이은 전력 도발에 대해 제재 결의 2371호를 채택해 국제사회의 엄중한 메시지를 발신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 다시 도발 한 데 대해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北, 평양 일대서 탄도미사일 발사…日 상공 통과
    • 입력 2017-08-29 09:32:51
    • 수정2017-08-29 10:07:28
    930뉴스
<앵커 멘트>

북한이 사흘만에 또 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이번엔 일본 상공을 통과해서 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기흥 기자, 북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지 않습니까?

<리포트>

네. 북한이 오늘 오전 5시 57분,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쪽 방향으로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습니다.

이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서 태평양에 떨어졌는데요.

지난 1998년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용이라고 주장하는 장거리 로켓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적은 있지만, 북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 바로 위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가 2천 7백 킬로미터, 최대고도는 550 킬로미터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비행거리가 2천700㎞이라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IRBM급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한미 군 당국은 발사 각도와 고도, 비행거리 등을 토대로, 현재 탄도미사일의 정확한 종류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오전7시에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열어 미사일 발사 상황과 군의 대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지 사흘 만입니다.

당시는 비행거리가 250Km였는데, 이번에 일본 상공을 통과해 2700Km 짜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북한이 태평양 괌을 타격할 수 있다는 능력을 과시하는 등 다목적 노림수가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 전에 정부 성명이 발표됐는데요, 정부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연이은 전력 도발에 대해 제재 결의 2371호를 채택해 국제사회의 엄중한 메시지를 발신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 다시 도발 한 데 대해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