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탄소 없는 섬?’…제주 공영 전기버스는 ‘0’
입력 2017.08.31 (06:49) 수정 2017.08.31 (06:5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6일부터 대중교통체계 개편이 이뤄진 제주에서는 새롭게 정비한 버스 7백여 대가 다니고 있는데요.

좀처럼 '전기버스'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탄소 없는 섬'을 꿈꾼다는 제주도의 대중교통 현주소는 어디에 머물고 있는 걸까요?

보도에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맞춰 제주도에서 새로 들여온 버스들입니다.

전부 경유차량이고 전기버스는 보이지 않습니다.

'탄소 없는 섬'이라는 제주도 기치가 무색할 정도입니다.

신규 버스 250여 대 가운데 전기버스는 36대.

전체 버스에서 차지하는 비중만 놓고 보면, 개편 전보다는 다소 늘었지만, 여전히 100대 중 8대에 그치고 있습니다.

그마저도 기존에 남원읍과 안덕면 일대 전기버스 노선을 운영해온 민간 업체가 투입 대수를 늘렸을 뿐, 공영버스 가운데는 한 대도 없습니다.

<녹취> 제주도 관계자(음성변조) : "충전기도 설치해야하고, 아직은 버스가 생산되는 게 운행거리가 그렇게 길지 못해서 (투입하지 않은 겁니다). 중산간 지역은 대형버스 운행이 안 맞아요, 여건이. 굴곡도 많이 지고 도로도 평탄하지 못하고…."

최신 기종의 전기버스는 한 번 충전으로 70km를 달릴 수 있습니다.

40km 안팎의 노선에서는 종점에 충전시설을 둘 경우 충분히 운행 가능한 수준입니다.

대중교통을 전기차로 전환하려는 제주도 의지에 의문이 제기되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김동주(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연구기획위원) : "원희룡 도정에서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탄소 없는 섬 정책이 에너지정책 부서의 업무만으로 그치고 교통정책이라든지 다른 부서의 업무까지 종합적으로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목표했던 올해 전기버스 보급 대수는 119대.

달라진 대중교통체계는 그 절반도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탄소 없는 섬?’…제주 공영 전기버스는 ‘0’
    • 입력 2017-08-31 06:51:04
    • 수정2017-08-31 06:53: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26일부터 대중교통체계 개편이 이뤄진 제주에서는 새롭게 정비한 버스 7백여 대가 다니고 있는데요.

좀처럼 '전기버스'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탄소 없는 섬'을 꿈꾼다는 제주도의 대중교통 현주소는 어디에 머물고 있는 걸까요?

보도에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맞춰 제주도에서 새로 들여온 버스들입니다.

전부 경유차량이고 전기버스는 보이지 않습니다.

'탄소 없는 섬'이라는 제주도 기치가 무색할 정도입니다.

신규 버스 250여 대 가운데 전기버스는 36대.

전체 버스에서 차지하는 비중만 놓고 보면, 개편 전보다는 다소 늘었지만, 여전히 100대 중 8대에 그치고 있습니다.

그마저도 기존에 남원읍과 안덕면 일대 전기버스 노선을 운영해온 민간 업체가 투입 대수를 늘렸을 뿐, 공영버스 가운데는 한 대도 없습니다.

<녹취> 제주도 관계자(음성변조) : "충전기도 설치해야하고, 아직은 버스가 생산되는 게 운행거리가 그렇게 길지 못해서 (투입하지 않은 겁니다). 중산간 지역은 대형버스 운행이 안 맞아요, 여건이. 굴곡도 많이 지고 도로도 평탄하지 못하고…."

최신 기종의 전기버스는 한 번 충전으로 70km를 달릴 수 있습니다.

40km 안팎의 노선에서는 종점에 충전시설을 둘 경우 충분히 운행 가능한 수준입니다.

대중교통을 전기차로 전환하려는 제주도 의지에 의문이 제기되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김동주(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연구기획위원) : "원희룡 도정에서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탄소 없는 섬 정책이 에너지정책 부서의 업무만으로 그치고 교통정책이라든지 다른 부서의 업무까지 종합적으로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목표했던 올해 전기버스 보급 대수는 119대.

달라진 대중교통체계는 그 절반도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