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北 핵·미사일, 전세계가 당면한 도전”
입력 2017.08.31 (12:04) 수정 2017.08.31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은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협력포럼, FEALAC(페알락)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는 전세계가 당면한 도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동북아 평화를 위해선 아시아와 중남미도 북핵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갖고 지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동아시아, 중남미 외교 수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는 한반도를 넘어 전세계가 당면한 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대국 뿐 아니라 동아시아와 중남미 등 국제 사회가 관심을 갖고 긴밀한 국제 공조로 풀어야 세계 평화를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동북아시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는 문제가 결코 강대국들 간의 문제일 수만은 없습니다.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세안, 인도 등과의 신남방 협력, 러시아와 유라시아를 잇는 신북방 협력을 연계해 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이끌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또 중남미 지역과도 무역, 투자, 과학기술 혁신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후년 2019년이 페알락 창설 20주년이자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라며, 물질적 교류 뿐 아니라 진실한 소통과 이해가 뒤따라야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교류와 협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식량 안보와 에너지 안보, 기후변화, 국제조직범죄 같은 새로운 도전에 대해서도 국제적 공조와 협력으로 극복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 대통령 “北 핵·미사일, 전세계가 당면한 도전”
    • 입력 2017-08-31 12:05:44
    • 수정2017-08-31 13:11:11
    뉴스 12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은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협력포럼, FEALAC(페알락)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는 전세계가 당면한 도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동북아 평화를 위해선 아시아와 중남미도 북핵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갖고 지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동아시아, 중남미 외교 수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는 한반도를 넘어 전세계가 당면한 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대국 뿐 아니라 동아시아와 중남미 등 국제 사회가 관심을 갖고 긴밀한 국제 공조로 풀어야 세계 평화를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동북아시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는 문제가 결코 강대국들 간의 문제일 수만은 없습니다.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세안, 인도 등과의 신남방 협력, 러시아와 유라시아를 잇는 신북방 협력을 연계해 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이끌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또 중남미 지역과도 무역, 투자, 과학기술 혁신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후년 2019년이 페알락 창설 20주년이자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라며, 물질적 교류 뿐 아니라 진실한 소통과 이해가 뒤따라야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교류와 협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식량 안보와 에너지 안보, 기후변화, 국제조직범죄 같은 새로운 도전에 대해서도 국제적 공조와 협력으로 극복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