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檢, 박근혜 재판 95명 증인 무더기 철회…“시간끌기 방지”
입력 2017.08.31 (21:52) 수정 2017.08.31 (21:57) 사회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95명에 달하는 증인 신청 계획을 한꺼번에 철회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미 다른 국정농단 관련 사건 재판에서 증인신문 등 충분한 심리가 이뤄진 95명에 대해 절차의 중복을 피하고 향후 신속하고 효율적인 심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당 증인들에 대한 검찰 작성 진술조서의 증거 신청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대신 해당 증인들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다른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서 증언한 증인신문 조서를 박 전 대통령 재판을 담당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 재판에서 증인을 대거 철회한 것은 이 부회장이 지난 25일 뇌물수수 등 5개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받음에 따라 결정적인 승기를 잡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법조계에서는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이 유죄 판결을 받음에 따라 박 전 대통령 역시 뇌물수수 혐의를 유죄로 인정받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과감하게 증인 신청을 철회한 것은 신속하게 재판을 진행해 피고인 측이 시간 끌기를 하지 못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존 재판 선고로 명백하게 사실로 확인됐거나 다른 재판의 조서로 대체 가능한 인물을 중심으로 증인 신청을 철회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등 핵심 증인은 유지해 공판 과정에서 범죄 혐의 입증에 활용할 계획이다.
  • 檢, 박근혜 재판 95명 증인 무더기 철회…“시간끌기 방지”
    • 입력 2017-08-31 21:52:37
    • 수정2017-08-31 21:57:41
    사회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95명에 달하는 증인 신청 계획을 한꺼번에 철회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미 다른 국정농단 관련 사건 재판에서 증인신문 등 충분한 심리가 이뤄진 95명에 대해 절차의 중복을 피하고 향후 신속하고 효율적인 심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당 증인들에 대한 검찰 작성 진술조서의 증거 신청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대신 해당 증인들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다른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서 증언한 증인신문 조서를 박 전 대통령 재판을 담당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 재판에서 증인을 대거 철회한 것은 이 부회장이 지난 25일 뇌물수수 등 5개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받음에 따라 결정적인 승기를 잡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법조계에서는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이 유죄 판결을 받음에 따라 박 전 대통령 역시 뇌물수수 혐의를 유죄로 인정받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과감하게 증인 신청을 철회한 것은 신속하게 재판을 진행해 피고인 측이 시간 끌기를 하지 못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존 재판 선고로 명백하게 사실로 확인됐거나 다른 재판의 조서로 대체 가능한 인물을 중심으로 증인 신청을 철회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등 핵심 증인은 유지해 공판 과정에서 범죄 혐의 입증에 활용할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