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러 “북핵 해결 위해 유엔 사무총장 적극적 중재역 맡아야”
입력 2017.09.21 (17:14) 수정 2017.09.21 (17:18) 국제
러시아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보다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줄 것을 제안했다.

유엔 총회에 참석하고 있는 겐나디 가틸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1일 현지에서 자국 타스 통신 등과 한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구테흐스 총장의 역량을 좀 더 적극적으로 가동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면서 특히 그가 북핵 당사국들과 접촉에 들어가고 정치적 대화 개시 가능성을 모색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가틸로프 차관은 "구테흐스 총장이 이 같은 제안을 받아들이긴 했지만 이를 위해 좀 더 심각하게 준비하고 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이 지난 7월 4일 공동성명을 통해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시험과 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 구상을 포함한 아주 이성적인 정치·외교적 해결 방안을 제시했지만 미국을 비롯한 파트너 국가들이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도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가틸로프 차관은 "최근 상황 전개는 대북 제재 결의 채택이 이미 한계선에 도달했음을 보여줬다"면서 "이 수단은 사실상 고갈됐고 제재는 더 이상 작동하지 않으며 그것의 유일한 목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중단시키는 것이 아니라 북한 주민을 고사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파트너들과의 여러 회동이 있었는데 그들도 추가적 결의 채택이 전망이 없으며 새로운 형식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 러 “북핵 해결 위해 유엔 사무총장 적극적 중재역 맡아야”
    • 입력 2017-09-21 17:14:57
    • 수정2017-09-21 17:18:39
    국제
러시아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보다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줄 것을 제안했다.

유엔 총회에 참석하고 있는 겐나디 가틸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1일 현지에서 자국 타스 통신 등과 한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구테흐스 총장의 역량을 좀 더 적극적으로 가동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면서 특히 그가 북핵 당사국들과 접촉에 들어가고 정치적 대화 개시 가능성을 모색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가틸로프 차관은 "구테흐스 총장이 이 같은 제안을 받아들이긴 했지만 이를 위해 좀 더 심각하게 준비하고 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이 지난 7월 4일 공동성명을 통해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시험과 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 구상을 포함한 아주 이성적인 정치·외교적 해결 방안을 제시했지만 미국을 비롯한 파트너 국가들이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도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가틸로프 차관은 "최근 상황 전개는 대북 제재 결의 채택이 이미 한계선에 도달했음을 보여줬다"면서 "이 수단은 사실상 고갈됐고 제재는 더 이상 작동하지 않으며 그것의 유일한 목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중단시키는 것이 아니라 북한 주민을 고사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파트너들과의 여러 회동이 있었는데 그들도 추가적 결의 채택이 전망이 없으며 새로운 형식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