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통일부 “北 무모한 도발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입력 2017.09.22 (11:08) 수정 2017.09.22 (11:09) 정치
통일부는 오늘(22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을 향해 위협을 쏟아낸 데 대해 "북한은 더 이상 타국을 적대하고 스스로를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오는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데 이어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을 통해 또 다른 도발을 언급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 최고지도자 명의의 성명은 처음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힌 뒤 "어제 대통령께서 유엔연설에서도 말씀하셨듯이 북핵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런 긴장고조를 삼가는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오늘 김정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완전 파괴'를 언급한 데 대해 미국에 대한 강력한 대응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위협대로 도발을 감행한다면 대북 인도적 지원의 집행 시기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는 "인도적 지원을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서 추진한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지원 시기는 국제기구와의 협의 등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어제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 결정을 발표하면서는 지원 시기에 대해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오늘은 '남북관계 상황'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백 대변인은 '연내 지원이 집행되느냐'는 질문에는 "기본적으로 당해년도 집행 예산 원칙이 있으며 이를 어긋나서 집행이 된 적은 없다"면서도 국제기구와의 협의 및 물자 구입과정 등에 필요한 시간 등을 거론하며 "예단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 통일부 “北 무모한 도발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 입력 2017-09-22 11:08:40
    • 수정2017-09-22 11:09:44
    정치
통일부는 오늘(22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을 향해 위협을 쏟아낸 데 대해 "북한은 더 이상 타국을 적대하고 스스로를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오는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데 이어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을 통해 또 다른 도발을 언급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 최고지도자 명의의 성명은 처음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힌 뒤 "어제 대통령께서 유엔연설에서도 말씀하셨듯이 북핵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런 긴장고조를 삼가는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오늘 김정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완전 파괴'를 언급한 데 대해 미국에 대한 강력한 대응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위협대로 도발을 감행한다면 대북 인도적 지원의 집행 시기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는 "인도적 지원을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서 추진한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지원 시기는 국제기구와의 협의 등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어제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 결정을 발표하면서는 지원 시기에 대해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오늘은 '남북관계 상황'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백 대변인은 '연내 지원이 집행되느냐'는 질문에는 "기본적으로 당해년도 집행 예산 원칙이 있으며 이를 어긋나서 집행이 된 적은 없다"면서도 국제기구와의 협의 및 물자 구입과정 등에 필요한 시간 등을 거론하며 "예단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