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이도훈 신임 6자수석 “마음 급해…北비핵화 방안 만드는데 노력”
입력 2017.09.22 (18:07) 수정 2017.09.22 (18:12) 정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2일 "미·중·일·러와 얼른 접촉해 정말 심도 있고 가슴을 터놓는 브레인스토밍 같은 대화를 가져서 북한 비핵화에 다가갈 수 있는 안을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 북핵단장 등을 맡을 때부터 (상대국과) 상호간 긴 이야기는 나눴는데 나중에 손에 잡히는 무언가는 만들지 못했다는 자성이 있다. 이번 임기에는 뭔가 손에 잡히는 것을 만들어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또 "북한이 핵개발 완성 단계에 진입했다고 주장하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 번 더 도발하겠다고 위협하는 상황에 마음이 좀 급하다"며 "빨리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업무 관계를 형성하고 언제라도 연락하고 협의할 수 있는 그런 것(관계)을 만들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본부장으로 처음 출근해 아직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인사는 못 했다는 이 본부장은 "미 국무부도 그렇고 아는 분들이 있다. 네트워크를 동원해 이견이 있으면 최대한 좁히고 공감이 있으면 넓힐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최근 몇몇 6자회담 수석대표나 한반도본부장이 한 번도 (회담에) 참석도 못 하는 그런 불쌍한 처지에 있었다"며 "저도 북핵단장을 했지만 6자회담 근처에도 못 가봤다. 이번만큼은 여섯 나라가 앉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 본부장은 미국의 새 대북제재 행정명령 발표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가 나온 것은 북한을 비핵화 대화에 끌어들이는 데 도움된다 생각한다"며 "우리도 안보리 제재를 우선적으로 추진하면서도 보완할 방법이 없을까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많은 국민이 지지하는 정책이다. 국민의 동의와 지지가 없는 정책은 참 무의미하겠다 생각했다"며 소통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이도훈 신임 6자수석 “마음 급해…北비핵화 방안 만드는데 노력”
    • 입력 2017-09-22 18:07:00
    • 수정2017-09-22 18:12:44
    정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2일 "미·중·일·러와 얼른 접촉해 정말 심도 있고 가슴을 터놓는 브레인스토밍 같은 대화를 가져서 북한 비핵화에 다가갈 수 있는 안을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 북핵단장 등을 맡을 때부터 (상대국과) 상호간 긴 이야기는 나눴는데 나중에 손에 잡히는 무언가는 만들지 못했다는 자성이 있다. 이번 임기에는 뭔가 손에 잡히는 것을 만들어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또 "북한이 핵개발 완성 단계에 진입했다고 주장하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 번 더 도발하겠다고 위협하는 상황에 마음이 좀 급하다"며 "빨리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업무 관계를 형성하고 언제라도 연락하고 협의할 수 있는 그런 것(관계)을 만들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본부장으로 처음 출근해 아직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인사는 못 했다는 이 본부장은 "미 국무부도 그렇고 아는 분들이 있다. 네트워크를 동원해 이견이 있으면 최대한 좁히고 공감이 있으면 넓힐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최근 몇몇 6자회담 수석대표나 한반도본부장이 한 번도 (회담에) 참석도 못 하는 그런 불쌍한 처지에 있었다"며 "저도 북핵단장을 했지만 6자회담 근처에도 못 가봤다. 이번만큼은 여섯 나라가 앉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 본부장은 미국의 새 대북제재 행정명령 발표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가 나온 것은 북한을 비핵화 대화에 끌어들이는 데 도움된다 생각한다"며 "우리도 안보리 제재를 우선적으로 추진하면서도 보완할 방법이 없을까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많은 국민이 지지하는 정책이다. 국민의 동의와 지지가 없는 정책은 참 무의미하겠다 생각했다"며 소통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