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표결 앞두고 고소·고발 취하 논란
입력 2017.09.22 (22:57) 수정 2017.09.22 (23:3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표결을 하루 앞두고 지난 대선 당시 상대당에게 제기한 고소,고발을 취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추악한 뒷거래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대선 당시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국민의당 의원들에 대해 제기한 10여건의 고소, 고발 사건을 일제히 취하했습니다.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국회 표결이 이뤄지기 하루 전인 그제, 국민의당의 협조가 절실했던 시점입니다.

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은 대선 후 통상적 조치라며 서로 정리를 하자는 차원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민주당에 대한 10여건의 고소, 고발을 취하했습니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이러한 조치가 대법원장 인준에 전혀 영향이 없었다고는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웠던 김명수 후보자 인준 표결은 가결 정족수보다 10표를 더 얻으며 여유 있게 통과됐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청산돼야할 적폐, 시정잡배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정치적 암거래에서 드러났듯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사법부 장악의 공범 세력이다."

<녹취> 이종철(바른정당 대변인) : "(사법부에 대한)품위와 예의, 협치 운운하던 이면에 이런 반사법적 거래와 협잡이 있었다니 참으로 기가 막힙니다."

보수야당들은 여당과 국민의당을 향해 진상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표결 앞두고 고소·고발 취하 논란
    • 입력 2017-09-22 23:07:47
    • 수정2017-09-22 23:36:22
    뉴스라인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표결을 하루 앞두고 지난 대선 당시 상대당에게 제기한 고소,고발을 취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추악한 뒷거래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대선 당시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국민의당 의원들에 대해 제기한 10여건의 고소, 고발 사건을 일제히 취하했습니다.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국회 표결이 이뤄지기 하루 전인 그제, 국민의당의 협조가 절실했던 시점입니다.

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은 대선 후 통상적 조치라며 서로 정리를 하자는 차원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민주당에 대한 10여건의 고소, 고발을 취하했습니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이러한 조치가 대법원장 인준에 전혀 영향이 없었다고는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웠던 김명수 후보자 인준 표결은 가결 정족수보다 10표를 더 얻으며 여유 있게 통과됐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청산돼야할 적폐, 시정잡배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정치적 암거래에서 드러났듯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사법부 장악의 공범 세력이다."

<녹취> 이종철(바른정당 대변인) : "(사법부에 대한)품위와 예의, 협치 운운하던 이면에 이런 반사법적 거래와 협잡이 있었다니 참으로 기가 막힙니다."

보수야당들은 여당과 국민의당을 향해 진상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