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前CIA북한분석관 “미북 군사충돌 없겠지만 좋은옵션도 많지않아”
입력 2017.09.25 (02:50) 수정 2017.09.25 (02:58) 국제
수미 테리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은 24일(현지시간) 미·북 간의 '말 폭탄' 등 한반도 긴장 고조 상황이 군사충돌로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미국이 가진 좋은 옵션이 많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한국·일본 담당도 지낸 그는 이날 폭스뉴스에 나와 "북한도 물러설 수 없기 때문에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김정은은 핵 프로그램 완성에 시간을 보냈다"며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미 본토를 타격하는 궁극적 능력을 이루기 위해 무기 수준을 완벽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테리 전 분석관은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 파괴' 등 위협에 대해 또 다른 핵실험이나 ICBM 발사로 대응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의 서로를 향한 과장된 위협들이 군사행동으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여전히 믿는다고 테리 전 분석관은 밝혔다.

그는 "군사옵션은 엄청난 사상자가 발생함을 의미한다. 하지만 만약 미국이 북한을 공격하는 선택을 한다면 김정은은 보복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결국 전면적 충돌이 벌어져 북한은 완전히 파괴되고 일본도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테리 전 분석관의 김정은 정권의 교체 시도에 대해서는 북한이 지구 상에서 가장 고립된 나라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추진하기 어려운 옵션"이라고 평가했다.
  • 前CIA북한분석관 “미북 군사충돌 없겠지만 좋은옵션도 많지않아”
    • 입력 2017-09-25 02:50:59
    • 수정2017-09-25 02:58:50
    국제
수미 테리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은 24일(현지시간) 미·북 간의 '말 폭탄' 등 한반도 긴장 고조 상황이 군사충돌로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미국이 가진 좋은 옵션이 많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한국·일본 담당도 지낸 그는 이날 폭스뉴스에 나와 "북한도 물러설 수 없기 때문에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김정은은 핵 프로그램 완성에 시간을 보냈다"며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미 본토를 타격하는 궁극적 능력을 이루기 위해 무기 수준을 완벽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테리 전 분석관은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 파괴' 등 위협에 대해 또 다른 핵실험이나 ICBM 발사로 대응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의 서로를 향한 과장된 위협들이 군사행동으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으로 여전히 믿는다고 테리 전 분석관은 밝혔다.

그는 "군사옵션은 엄청난 사상자가 발생함을 의미한다. 하지만 만약 미국이 북한을 공격하는 선택을 한다면 김정은은 보복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결국 전면적 충돌이 벌어져 북한은 완전히 파괴되고 일본도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테리 전 분석관의 김정은 정권의 교체 시도에 대해서는 북한이 지구 상에서 가장 고립된 나라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추진하기 어려운 옵션"이라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