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비탄 사망’ 이 일병은 공연기획 지망생…유족들 반발 이유는?
입력 2017.09.28 (14:01) 수정 2017.09.28 (14:07) 취재K
‘도비탄 사망’ 윤일병은 공연기획 지망생…유족들 반발 이유는?

‘도비탄 사망’ 윤일병은 공연기획 지망생…유족들 반발 이유는?

군 당국이 강원도 철원에서 발생한 육군 병사가 총에 맞아 숨진 사건에 대해 28일 특별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숨진 병사가 '도비탄(跳飛彈)'에 맞아 숨졌다는 군 당국의 발표에 여러 의문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도비탄 추정" 軍 발표에 유족들 "납득 못해"

육군 5군단은 전날 오후 철원군청에서 설명회를 열어 이번 사고가 도비탄으로 추정되는 탄환이 날아와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연관 기사] “철원 일병 사망 원인, 사격장 ‘도비탄’ 추정”

도비탄(跳飛彈)은 총탄이 발사된 후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말한다.

김승완 5군단 헌병단장은 이날 도비탄으로 인한 사망 추정 근거로 "숨진 이모(22) 일병과 함께 있던 병사들이 두 차례 탁탁거리는 소리를 들었고 주변의 숲과 나무가 우거져 있었던 점, 탄환이 이 일병의 머리를 관통하지 않은 점"을 들었다.

“두차례 탁탁 소리·숲 우거지고 탄환 관통안해”

하지만 일부에서는 1차 장애물과 부딪혀 위력이 크게 반감된 도비탄이 충분한 살상력을 갖고 있었겠느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도비탄에 의한 총상이 이례적인 일인데다 총탄을 맞자마자 이 일병이 고꾸라진 상황도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유가족 역시 '도비탄에 의한 사고'라는 군의 발표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연관 기사] 사망 원인이 ‘도비탄’?…유가족들 “앞뒤 안 맞고 이해 안가”

숨진 이 일병의 유가족들은 '도비탄'에 의한 사고라는 군 당국의 발표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총탄이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철원 동송읍 금학산 인근 군부대 사격장 모습. 오르막으로 된 사격장의 왼쪽 끝자락 상단 인근에 숨진 이 일병 등 부대원이 이동한 전술도로가 있다.숨진 이 일병의 유가족들은 '도비탄'에 의한 사고라는 군 당국의 발표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총탄이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철원 동송읍 금학산 인근 군부대 사격장 모습. 오르막으로 된 사격장의 왼쪽 끝자락 상단 인근에 숨진 이 일병 등 부대원이 이동한 전술도로가 있다.

유족 "탄두 모양 거의 유지 도비탄 아냐"

28일 한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한 숨진 병사의 외삼촌 윤모 씨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숨진 조카의 몸에 있는 총탄을 X-ray로 확인했다"며 "탄두의 모양을 거의 많이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씨는 또, "만약 도비탄일 경우 탄두가 딱딱한 곳에 부딪혔기 때문에 총알이 원래의 형태를 갖추기는 어렵다"면서 "그런데 지금 X-ray상으로는 도비탄이 아닐 가능성이 훨씬 더 많은 것으로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사격장 안에 부딪힐 만한 게 뭐가 있지?", "이걸 변명이라고 하는 건가?", "이 정도면 도비탄이 세계 최고의 무기 아니냐", "K2 소총 사거리가 얼만데 도비탄 따위가 400m를 날아가서 인명을 사살하냐"라며 군의 발표를 밎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통제인원 배치" vs "안전통제 인원 못 봐"

사고 당시 사격장 안전통제가 제대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부분도 명확히 밝혀진 게 없다.

이날 사격장에서는 한 조에 6명씩 K-2소총 사격 훈련이 실시됐다. K-2소총은 유효사거리가 460m, 최대사거리는 2,653m다.

군에 따르면 사고지점은 총을 쏜 사로에서 400여m 떨어진 곳이다. 사로와 표적 간 거리가 최대 250m인 점을 고려하면 사고가 난 통행로는 사격장 경계부와 가까웠던 곳이다.

군은 이 같은 이유로 사고가 난 통행로는 사격훈련 시 안전통제 인원을 출입구에 배치해 사람의 출입을 금지시키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안전통제 인원 배치를 놓고 사격을 실시한 부대와 사고가 난 부대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2017년 9월 26일 오후 4시 10분경 강원도 철원 소재 육군 모 부대 이 일병(22)이 진지공사를 마치고 도보로 복귀 중 총상을 입어 군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오후 5시 22분경 사망했다. 사격 훈련 시에는 부근 도로의 이동이 통제되지만 이 일병과 함께 이동중이던 부대원들은 사고 당시에는 아무런 통제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진술했다.2017년 9월 26일 오후 4시 10분경 강원도 철원 소재 육군 모 부대 이 일병(22)이 진지공사를 마치고 도보로 복귀 중 총상을 입어 군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오후 5시 22분경 사망했다. 사격 훈련 시에는 부근 도로의 이동이 통제되지만 이 일병과 함께 이동중이던 부대원들은 사고 당시에는 아무런 통제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이 일병 '공연기획 지망생'…휴가 앞두고 사고

이 일병은 소대장 등 28명과 함께 금학산 일대 진지공사 작업을 한 뒤 사격장 인근 전술도로를 따라 도보로 맨 후미에서 부소대장 등 3명이 함께 이동하다가 갑자기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사격 부대는 총기 사고를 막기 위해 당시 경고 방송, 안전통제인원 배치 등을 모두 조치했다는 입장인 반면에 이 일병과 함께 있던 부대원은 통행로 진입 시에 안전통제 인원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입대 후 5월에 자대 배치된 이 일병은 입대 전 대학에서 실용음악학부 뮤직 비즈니스를 전공한 공연기획 지망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일병은 추석 연휴인 내달 7일 예정된 6박 7일간의 휴가를 불과 10일여 앞두고 사고를 당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국방부 조사본부에 즉시 특별 수사에 착수할 것을 28일 지시했다.

[연관 기사] 송영무 국방장관, 철원 병사 사망사고 특별수사 지시
  • ‘도비탄 사망’ 이 일병은 공연기획 지망생…유족들 반발 이유는?
    • 입력 2017-09-28 14:01:03
    • 수정2017-09-28 14:07:33
    취재K
군 당국이 강원도 철원에서 발생한 육군 병사가 총에 맞아 숨진 사건에 대해 28일 특별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숨진 병사가 '도비탄(跳飛彈)'에 맞아 숨졌다는 군 당국의 발표에 여러 의문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도비탄 추정" 軍 발표에 유족들 "납득 못해"

육군 5군단은 전날 오후 철원군청에서 설명회를 열어 이번 사고가 도비탄으로 추정되는 탄환이 날아와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연관 기사] “철원 일병 사망 원인, 사격장 ‘도비탄’ 추정”

도비탄(跳飛彈)은 총탄이 발사된 후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말한다.

김승완 5군단 헌병단장은 이날 도비탄으로 인한 사망 추정 근거로 "숨진 이모(22) 일병과 함께 있던 병사들이 두 차례 탁탁거리는 소리를 들었고 주변의 숲과 나무가 우거져 있었던 점, 탄환이 이 일병의 머리를 관통하지 않은 점"을 들었다.

“두차례 탁탁 소리·숲 우거지고 탄환 관통안해”

하지만 일부에서는 1차 장애물과 부딪혀 위력이 크게 반감된 도비탄이 충분한 살상력을 갖고 있었겠느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도비탄에 의한 총상이 이례적인 일인데다 총탄을 맞자마자 이 일병이 고꾸라진 상황도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유가족 역시 '도비탄에 의한 사고'라는 군의 발표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연관 기사] 사망 원인이 ‘도비탄’?…유가족들 “앞뒤 안 맞고 이해 안가”

숨진 이 일병의 유가족들은 '도비탄'에 의한 사고라는 군 당국의 발표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총탄이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철원 동송읍 금학산 인근 군부대 사격장 모습. 오르막으로 된 사격장의 왼쪽 끝자락 상단 인근에 숨진 이 일병 등 부대원이 이동한 전술도로가 있다.숨진 이 일병의 유가족들은 '도비탄'에 의한 사고라는 군 당국의 발표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총탄이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철원 동송읍 금학산 인근 군부대 사격장 모습. 오르막으로 된 사격장의 왼쪽 끝자락 상단 인근에 숨진 이 일병 등 부대원이 이동한 전술도로가 있다.

유족 "탄두 모양 거의 유지 도비탄 아냐"

28일 한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한 숨진 병사의 외삼촌 윤모 씨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숨진 조카의 몸에 있는 총탄을 X-ray로 확인했다"며 "탄두의 모양을 거의 많이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씨는 또, "만약 도비탄일 경우 탄두가 딱딱한 곳에 부딪혔기 때문에 총알이 원래의 형태를 갖추기는 어렵다"면서 "그런데 지금 X-ray상으로는 도비탄이 아닐 가능성이 훨씬 더 많은 것으로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사격장 안에 부딪힐 만한 게 뭐가 있지?", "이걸 변명이라고 하는 건가?", "이 정도면 도비탄이 세계 최고의 무기 아니냐", "K2 소총 사거리가 얼만데 도비탄 따위가 400m를 날아가서 인명을 사살하냐"라며 군의 발표를 밎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통제인원 배치" vs "안전통제 인원 못 봐"

사고 당시 사격장 안전통제가 제대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부분도 명확히 밝혀진 게 없다.

이날 사격장에서는 한 조에 6명씩 K-2소총 사격 훈련이 실시됐다. K-2소총은 유효사거리가 460m, 최대사거리는 2,653m다.

군에 따르면 사고지점은 총을 쏜 사로에서 400여m 떨어진 곳이다. 사로와 표적 간 거리가 최대 250m인 점을 고려하면 사고가 난 통행로는 사격장 경계부와 가까웠던 곳이다.

군은 이 같은 이유로 사고가 난 통행로는 사격훈련 시 안전통제 인원을 출입구에 배치해 사람의 출입을 금지시키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안전통제 인원 배치를 놓고 사격을 실시한 부대와 사고가 난 부대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2017년 9월 26일 오후 4시 10분경 강원도 철원 소재 육군 모 부대 이 일병(22)이 진지공사를 마치고 도보로 복귀 중 총상을 입어 군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오후 5시 22분경 사망했다. 사격 훈련 시에는 부근 도로의 이동이 통제되지만 이 일병과 함께 이동중이던 부대원들은 사고 당시에는 아무런 통제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진술했다.2017년 9월 26일 오후 4시 10분경 강원도 철원 소재 육군 모 부대 이 일병(22)이 진지공사를 마치고 도보로 복귀 중 총상을 입어 군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오후 5시 22분경 사망했다. 사격 훈련 시에는 부근 도로의 이동이 통제되지만 이 일병과 함께 이동중이던 부대원들은 사고 당시에는 아무런 통제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이 일병 '공연기획 지망생'…휴가 앞두고 사고

이 일병은 소대장 등 28명과 함께 금학산 일대 진지공사 작업을 한 뒤 사격장 인근 전술도로를 따라 도보로 맨 후미에서 부소대장 등 3명이 함께 이동하다가 갑자기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사격 부대는 총기 사고를 막기 위해 당시 경고 방송, 안전통제인원 배치 등을 모두 조치했다는 입장인 반면에 이 일병과 함께 있던 부대원은 통행로 진입 시에 안전통제 인원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입대 후 5월에 자대 배치된 이 일병은 입대 전 대학에서 실용음악학부 뮤직 비즈니스를 전공한 공연기획 지망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일병은 추석 연휴인 내달 7일 예정된 6박 7일간의 휴가를 불과 10일여 앞두고 사고를 당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국방부 조사본부에 즉시 특별 수사에 착수할 것을 28일 지시했다.

[연관 기사] 송영무 국방장관, 철원 병사 사망사고 특별수사 지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