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中국방부 “중국 군대, 한반도 평화·안전 위해 만반의 준비”
입력 2017.09.28 (17:51) 수정 2017.09.28 (17:54) 국제
중국 국방부는 한반도 형세 변화에 대응해 중국군이 만반의 대응 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우첸(吳謙) 국방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명확하다.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안정,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중국 군대는 국가 안전과 지역의 평화·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거대한 공헌을 했다"면서 이는 국제사회가 모두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한반도 문제의 핵심은 북한과 미국간의 모순이며 책임을 중국에 떠넘기지 말고 사리를 취하려 해서는 안된다"면서 "중국을 탓하기 전에 먼저 스스로 자신을 돌아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최근 아프리카에 건설한 지부티 기지에서 군사훈련과 관련해 지부티 기지는 아덴만과 소말리아 해역에서 안전한 항해를 위한 것이며 인도주의 지원 임무를 띤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대변인은 중국이 아프리카 통합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에 향후 5년간 1억 달러의 무상 군사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 中국방부 “중국 군대, 한반도 평화·안전 위해 만반의 준비”
    • 입력 2017-09-28 17:51:42
    • 수정2017-09-28 17:54:00
    국제
중국 국방부는 한반도 형세 변화에 대응해 중국군이 만반의 대응 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우첸(吳謙) 국방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명확하다.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안정,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중국 군대는 국가 안전과 지역의 평화·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거대한 공헌을 했다"면서 이는 국제사회가 모두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한반도 문제의 핵심은 북한과 미국간의 모순이며 책임을 중국에 떠넘기지 말고 사리를 취하려 해서는 안된다"면서 "중국을 탓하기 전에 먼저 스스로 자신을 돌아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최근 아프리카에 건설한 지부티 기지에서 군사훈련과 관련해 지부티 기지는 아덴만과 소말리아 해역에서 안전한 항해를 위한 것이며 인도주의 지원 임무를 띤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대변인은 중국이 아프리카 통합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에 향후 5년간 1억 달러의 무상 군사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