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北외무성, 트럼프의 웜비어 발언 비난…“유치한 모략”
입력 2017.09.28 (19:56) 수정 2017.09.28 (19:58) 정치
북한은 오늘(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직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최근 또다시 거론한 데 대해 "유치한 모략 날조품"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에서 "국제적인 대조선 압박 분위기를 고취하기 위한 모략소동에 이미 저세상에 가있는 웜비어까지 써먹고 있는 것을 보면 미국의 정책 작성자들의 대조선 적대감이 얼마나 뿌리 깊고 지독한가를 잘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우리는 그(웜비어)의 건강상태가 나빠진 것과 관련하여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그가 미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성의껏 치료해주었다"라며 고문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현실은 최대 적국인 미국놈들에게 관용이나 인도주의적 고려는 절대로 금물이라는 교훈을 다시금 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에는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여전히 억류돼있다.

담화는 "현 미국 행정부가 웜비어 사망 문제를 가지고 또다시 우리를 악랄하게 걸고든 것은 땅바닥에 나뒹구는 자기의 체면을 조금이나마 만회해보려고 발버둥질하면서 고안해낸 유치하고 비열한 반공화국 모략 날조품"이라며 "주둥이 건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생기는 모든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저(자기)들 자신이 책임지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의 차후 행동을 주시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폭스뉴스의 웜비어 부모와 인터뷰가 방송된 직후 트위터로 "그들(북한)이 오토를 납치했고, 고문했고 의도적으로 상해를 입혔다. 그들은 희생자가 아니라 테러리스트"라고 비난했다.
  • 北외무성, 트럼프의 웜비어 발언 비난…“유치한 모략”
    • 입력 2017-09-28 19:56:36
    • 수정2017-09-28 19:58:16
    정치
북한은 오늘(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직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최근 또다시 거론한 데 대해 "유치한 모략 날조품"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에서 "국제적인 대조선 압박 분위기를 고취하기 위한 모략소동에 이미 저세상에 가있는 웜비어까지 써먹고 있는 것을 보면 미국의 정책 작성자들의 대조선 적대감이 얼마나 뿌리 깊고 지독한가를 잘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우리는 그(웜비어)의 건강상태가 나빠진 것과 관련하여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그가 미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성의껏 치료해주었다"라며 고문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현실은 최대 적국인 미국놈들에게 관용이나 인도주의적 고려는 절대로 금물이라는 교훈을 다시금 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에는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여전히 억류돼있다.

담화는 "현 미국 행정부가 웜비어 사망 문제를 가지고 또다시 우리를 악랄하게 걸고든 것은 땅바닥에 나뒹구는 자기의 체면을 조금이나마 만회해보려고 발버둥질하면서 고안해낸 유치하고 비열한 반공화국 모략 날조품"이라며 "주둥이 건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생기는 모든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저(자기)들 자신이 책임지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의 차후 행동을 주시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폭스뉴스의 웜비어 부모와 인터뷰가 방송된 직후 트위터로 "그들(북한)이 오토를 납치했고, 고문했고 의도적으로 상해를 입혔다. 그들은 희생자가 아니라 테러리스트"라고 비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