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중국 방문 나선 틸러슨 美국무 “北문제 테이블 위에 오를 것”
입력 2017.09.29 (05:09) 수정 2017.09.29 (05:38) 국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부터 내달 1일까지 중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북핵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중국 방문길에 오르기에 앞서 국무부 청사에서 방미 중인 류옌둥(劉延東) 중국 부총리와 면담을 했다.

면담 직전 틸러슨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더 할 수 있는 조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중국 방문 때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 방문에서 최우선 안건은 무엇이냐'고 묻자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요한 (중국) 방문을 준비하고 있으므로 (대통령의) 방중 의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나서 많은 중요한 사안에 대한 논의를 계속할 것이며 북한이 논의 테이블 위에 올라가는 것은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틸러슨 장관은 방중 기간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해 북·중 무역 중단 등 중국의 더욱 적극적인 대북 압박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실상 중국 은행들의 대북 금융거래 차단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 대통령의 새 대북 독자 제재 행정명령(13810호)의 내용과 의미를 설명하며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정부는 행정명령 서명 닷새만인 지난 26일 첫 이행조치로 북한 은행 10곳과 개인 26명을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미 정부는 앞으로 이들 은행과 거래하는 중국 등 외국 금융기관에 대해서는 미국의 국제 금융망 이용을 차단하는 사실상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가할 방침이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류 부총리 면담에서도 중국의 적극적인 대북제재 이행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면담 후 곧바로 중국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중국도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유엔 안보리 추가 제재 결의 이후 대북 석유제품 수출 제한과 북한산 섬유제품 금수 조치를 한 데 이어 중국 내 북한기업 폐쇄 조치를 취하는 등 대북제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이는 미국이 세컨더리 보이콧 카드를 꺼내 들며 압박하고 있는 것을 의식한 행동이자, 틸러슨 장관의 방중과 11월 트럼프 대통령 방중을 앞둔 '보여주기식' 조치일 가능성이 있다는 게 외교가의 분석이다.
  • 중국 방문 나선 틸러슨 美국무 “北문제 테이블 위에 오를 것”
    • 입력 2017-09-29 05:09:19
    • 수정2017-09-29 05:38:02
    국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부터 내달 1일까지 중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북핵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중국 방문길에 오르기에 앞서 국무부 청사에서 방미 중인 류옌둥(劉延東) 중국 부총리와 면담을 했다.

면담 직전 틸러슨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더 할 수 있는 조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중국 방문 때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 방문에서 최우선 안건은 무엇이냐'고 묻자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요한 (중국) 방문을 준비하고 있으므로 (대통령의) 방중 의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나서 많은 중요한 사안에 대한 논의를 계속할 것이며 북한이 논의 테이블 위에 올라가는 것은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틸러슨 장관은 방중 기간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해 북·중 무역 중단 등 중국의 더욱 적극적인 대북 압박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실상 중국 은행들의 대북 금융거래 차단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 대통령의 새 대북 독자 제재 행정명령(13810호)의 내용과 의미를 설명하며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정부는 행정명령 서명 닷새만인 지난 26일 첫 이행조치로 북한 은행 10곳과 개인 26명을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미 정부는 앞으로 이들 은행과 거래하는 중국 등 외국 금융기관에 대해서는 미국의 국제 금융망 이용을 차단하는 사실상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가할 방침이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류 부총리 면담에서도 중국의 적극적인 대북제재 이행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면담 후 곧바로 중국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중국도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유엔 안보리 추가 제재 결의 이후 대북 석유제품 수출 제한과 북한산 섬유제품 금수 조치를 한 데 이어 중국 내 북한기업 폐쇄 조치를 취하는 등 대북제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이는 미국이 세컨더리 보이콧 카드를 꺼내 들며 압박하고 있는 것을 의식한 행동이자, 틸러슨 장관의 방중과 11월 트럼프 대통령 방중을 앞둔 '보여주기식' 조치일 가능성이 있다는 게 외교가의 분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