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前CIA 북한분석관 “美, 북핵 인정하고…中, 韓핵무장 용인해야”
입력 2017.09.29 (11:55) 수정 2017.09.29 (13:06) 국제
미국이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하면서 중국도 한국의 핵무장을 용인해야 한다고 수미 테리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이 주장했다.

현재 아시아 전문 컨설팅 회사인 '바우어 그룹 아시아' 선임고문으로 일하는 테리 전 분석관은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견해를 밝혔다.

그는 "미국은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대안이 없다"며 "중국도 한국의 핵무장을 용인하거나, 최소한 한국이 지금보다 훨씬 강력한 무기체계를 갖추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한 뒤에는 중국이 아무리 반대해도, 한국에 강력한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배치하는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부언했다.

테리 분석관은 "우리는 봉쇄와 억제 전략에 있어 창의적이 돼야 한다"며 "봉쇄와 억제전략은 가만히 앉아서 '괜찮다'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한 후 남한도 핵무장을 하는 방안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의 이런 주장은 북한을 실질적인 핵보유국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미국 정치권에서도 흘러나오는 시점에서 제기돼 주목된다.

앞서 밥 코커(공화·테네시) 미국 상원 외교위원장은 28일(현지시간) 미 정부의 대북제재 이행을 보고받는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핵 능력을 갈수록 고도화하는 북한이 "사실상의 핵보유국"이라고 평가했다.

코커 위원장은 "모든 정보기관은 우리에게, 심지어 공개적으로, '아무리 많은 압박을 가해도 김정은은 멈추지 않는다'라고 말한다"면서 "김정은은 핵을 생존 티켓으로 간주하며, 한반도의 균형을 바꾸고 있다"고 주장했다.
  • 前CIA 북한분석관 “美, 북핵 인정하고…中, 韓핵무장 용인해야”
    • 입력 2017-09-29 11:55:12
    • 수정2017-09-29 13:06:26
    국제
미국이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하면서 중국도 한국의 핵무장을 용인해야 한다고 수미 테리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이 주장했다.

현재 아시아 전문 컨설팅 회사인 '바우어 그룹 아시아' 선임고문으로 일하는 테리 전 분석관은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견해를 밝혔다.

그는 "미국은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대안이 없다"며 "중국도 한국의 핵무장을 용인하거나, 최소한 한국이 지금보다 훨씬 강력한 무기체계를 갖추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한 뒤에는 중국이 아무리 반대해도, 한국에 강력한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배치하는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부언했다.

테리 분석관은 "우리는 봉쇄와 억제 전략에 있어 창의적이 돼야 한다"며 "봉쇄와 억제전략은 가만히 앉아서 '괜찮다'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한 후 남한도 핵무장을 하는 방안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의 이런 주장은 북한을 실질적인 핵보유국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미국 정치권에서도 흘러나오는 시점에서 제기돼 주목된다.

앞서 밥 코커(공화·테네시) 미국 상원 외교위원장은 28일(현지시간) 미 정부의 대북제재 이행을 보고받는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핵 능력을 갈수록 고도화하는 북한이 "사실상의 핵보유국"이라고 평가했다.

코커 위원장은 "모든 정보기관은 우리에게, 심지어 공개적으로, '아무리 많은 압박을 가해도 김정은은 멈추지 않는다'라고 말한다"면서 "김정은은 핵을 생존 티켓으로 간주하며, 한반도의 균형을 바꾸고 있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