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대북 제재 ‘착착’…美·中 공조 확대?
입력 2017.09.29 (21:12) 수정 2017.09.29 (21: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이 모처럼, 대북 압박을 위한 공조를 확대하는 모양새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중국 방문을 앞두고 있어, 미.중 양국의 대북 공조 움직임은 더욱 강화될 걸로 예상됩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에 있는 북한 기업은 120일 안에 모두 문을 닫으라는 중국 정부 조치에 직격탄을 맞은 곳은 북한 식당들입니다.

<녹취> 중국 내 북한식당 직원(음성변조) : "(예약하시면) 이 식당 영업을 내년에도 계속 한다면 우리가 책임질 거고요. 중국 정부에서 (영업을) 못하게 했잖아요. 모란관도 못하고 여기(평양관)도 못하고 다 그렇잖아요."

이런 조치에 미국 정부가 모처럼 "중국 정부가 바뀌고 있다"며 화답하고 나섰습니다.

대북 금융 차단에 초점을 맞춘 안보리 새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해서도 미국은 중국과 긴밀히 협력해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수전 손턴(美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 "우리는 이 전략을 실행하는 데 있어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비록 고르지는 않지만 중국이 이룬 진전을 분명히 보고 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방중 핵심 의제도 북핵 문젭니다.

오는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중 때 북핵의 근본적 해결 방안이 논의되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습니다.

<녹취> 틸러슨(美 국무장관) : "우리는 중요한 여러 문제들을 계속 논의할 것입니다. 북한 문제는 분명히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입니다."

중국은 북한 기업 제재가 유엔 회원국으로서 당연한 의무라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미 상원 외교위원장이 북한을 사실상 핵 보유국이라고 평가하면서 보다 강력한 대책을 촉구하고 나서 앞으로 북핵 대응의 향방이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대북 제재 ‘착착’…美·中 공조 확대?
    • 입력 2017-09-29 21:14:06
    • 수정2017-09-29 21:36:49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이 모처럼, 대북 압박을 위한 공조를 확대하는 모양새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중국 방문을 앞두고 있어, 미.중 양국의 대북 공조 움직임은 더욱 강화될 걸로 예상됩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에 있는 북한 기업은 120일 안에 모두 문을 닫으라는 중국 정부 조치에 직격탄을 맞은 곳은 북한 식당들입니다.

<녹취> 중국 내 북한식당 직원(음성변조) : "(예약하시면) 이 식당 영업을 내년에도 계속 한다면 우리가 책임질 거고요. 중국 정부에서 (영업을) 못하게 했잖아요. 모란관도 못하고 여기(평양관)도 못하고 다 그렇잖아요."

이런 조치에 미국 정부가 모처럼 "중국 정부가 바뀌고 있다"며 화답하고 나섰습니다.

대북 금융 차단에 초점을 맞춘 안보리 새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해서도 미국은 중국과 긴밀히 협력해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수전 손턴(美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 "우리는 이 전략을 실행하는 데 있어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비록 고르지는 않지만 중국이 이룬 진전을 분명히 보고 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방중 핵심 의제도 북핵 문젭니다.

오는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중 때 북핵의 근본적 해결 방안이 논의되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습니다.

<녹취> 틸러슨(美 국무장관) : "우리는 중요한 여러 문제들을 계속 논의할 것입니다. 북한 문제는 분명히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입니다."

중국은 북한 기업 제재가 유엔 회원국으로서 당연한 의무라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미 상원 외교위원장이 북한을 사실상 핵 보유국이라고 평가하면서 보다 강력한 대책을 촉구하고 나서 앞으로 북핵 대응의 향방이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