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美국무부 대변인 “대북 외교적 채널 열려있어…영원히는 아냐”
입력 2017.10.02 (07:32) 수정 2017.10.02 (07:45) 국제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현재로선 외교적 채널이 열려 있으나 영원히 열려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오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북한은 핵 보유능력을 획득하지 못할 것"이라며 "외교적 방법을 쓰게 될지, 물리력을 쓰게 될지는 그 정권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틸러슨 국무장관은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과의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두세 개 정도의 채널을 열어두고 있다. 블랙아웃 같은 암담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훌륭한 국무부 장관인 렉스 틸러슨에게 '리를 로켓맨'과 협상을 시도하느라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美국무부 대변인 “대북 외교적 채널 열려있어…영원히는 아냐”
    • 입력 2017-10-02 07:32:47
    • 수정2017-10-02 07:45:06
    국제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현재로선 외교적 채널이 열려 있으나 영원히 열려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오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북한은 핵 보유능력을 획득하지 못할 것"이라며 "외교적 방법을 쓰게 될지, 물리력을 쓰게 될지는 그 정권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틸러슨 국무장관은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과의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두세 개 정도의 채널을 열어두고 있다. 블랙아웃 같은 암담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훌륭한 국무부 장관인 렉스 틸러슨에게 '리를 로켓맨'과 협상을 시도하느라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