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한-호주 13일 외교·국방장관 2+2 개최…북핵대응 논의
입력 2017.10.03 (10:54) 수정 2017.10.03 (11:03) 정치
한국과 호주는 오는 13일 서울에서 외교·국방 장관 연석회의(2+2)를 열어 북핵 대응 등 안보 분야에서의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정부 당국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호주의 줄리 비숍 외교장관과 마리스 페인 국방장관을 만나 제3차 한-호주 2+2 장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호주는 2013년 7월 1차 회의를 시작으로 격년으로 2+2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양국 장관들은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맞선 양국의 안보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또 대량파괴무기 비확산, 경찰, 사이버 안보, 국경안보, 해양안전 등 각 분야에 걸친 구체적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또 2015년 시드니에서 열린 2차 회의 때 양국 외교ㆍ국방 분야 고위급 대화의 정례화 등을 담아 마련한 양국 '안보·국방협력 청사진'(blue print)의 이행 현황을 점검한다.

외교와 국방 분야의 고위 관리가 나란히 머리를 맞대는 2+2는 보통 우호관계와 전략적 이익, 기본 가치의 공유 등 조건을 충족한 나라와 가동한다. 정부는 현재 미국, 호주와 장관급 2+2 채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인도와 차관급 2+2를 연내 가동하기로 지난 3월 합의했다.
  • 한-호주 13일 외교·국방장관 2+2 개최…북핵대응 논의
    • 입력 2017-10-03 10:54:52
    • 수정2017-10-03 11:03:29
    정치
한국과 호주는 오는 13일 서울에서 외교·국방 장관 연석회의(2+2)를 열어 북핵 대응 등 안보 분야에서의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정부 당국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호주의 줄리 비숍 외교장관과 마리스 페인 국방장관을 만나 제3차 한-호주 2+2 장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호주는 2013년 7월 1차 회의를 시작으로 격년으로 2+2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양국 장관들은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맞선 양국의 안보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또 대량파괴무기 비확산, 경찰, 사이버 안보, 국경안보, 해양안전 등 각 분야에 걸친 구체적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또 2015년 시드니에서 열린 2차 회의 때 양국 외교ㆍ국방 분야 고위급 대화의 정례화 등을 담아 마련한 양국 '안보·국방협력 청사진'(blue print)의 이행 현황을 점검한다.

외교와 국방 분야의 고위 관리가 나란히 머리를 맞대는 2+2는 보통 우호관계와 전략적 이익, 기본 가치의 공유 등 조건을 충족한 나라와 가동한다. 정부는 현재 미국, 호주와 장관급 2+2 채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인도와 차관급 2+2를 연내 가동하기로 지난 3월 합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