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7.10.03 (21:00) 수정 2017.10.03 (21: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악 총기 참사’ 59명 사망…美 전역 추모 물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최악의 총기 참사로 지금까지 59명이 숨지고 5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미 전역에서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용의자 60대 백인 男…“총기 규제 논란 재점화”

총기 난사를 벌인 용의자는 평범한 60대 백인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범행 동기가 오리무중인 가운데, 미국 내에서 총기규제 논란이 다시 일고 있습니다.

보름달 구름 사이로…고속도로 정체 해소

추석인 내일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와 전북 지역에서만 구름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고속도로 귀성길 정체는 대부분 해소됐습니다.

“열악한 환경에 승조원 70%, 잠수함 안 탄다”

평균 160일 넘게 작전을 수행하는 잠수함 승조원들이 열악한 환경 탓에 10년 새 70% 가까이 잠수함을 떠났습니다.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년 주거난 해법 ‘공공 기숙사’…제도 보완 필요

월세 부담이 높은 학생들이 대학의 공공기숙사에 입주하면서 청년 주거난 해법이 되고 있습니다. 10%대에 불과한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기 위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7-10-03 21:00:58
    • 수정2017-10-03 21:07:02
    뉴스 9
‘최악 총기 참사’ 59명 사망…美 전역 추모 물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최악의 총기 참사로 지금까지 59명이 숨지고 5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미 전역에서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용의자 60대 백인 男…“총기 규제 논란 재점화”

총기 난사를 벌인 용의자는 평범한 60대 백인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범행 동기가 오리무중인 가운데, 미국 내에서 총기규제 논란이 다시 일고 있습니다.

보름달 구름 사이로…고속도로 정체 해소

추석인 내일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와 전북 지역에서만 구름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고속도로 귀성길 정체는 대부분 해소됐습니다.

“열악한 환경에 승조원 70%, 잠수함 안 탄다”

평균 160일 넘게 작전을 수행하는 잠수함 승조원들이 열악한 환경 탓에 10년 새 70% 가까이 잠수함을 떠났습니다.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년 주거난 해법 ‘공공 기숙사’…제도 보완 필요

월세 부담이 높은 학생들이 대학의 공공기숙사에 입주하면서 청년 주거난 해법이 되고 있습니다. 10%대에 불과한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기 위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