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기숙사’ 건립, 주민 반발에 산넘어 산
입력 2017.10.03 (21:14) 수정 2017.10.03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집값 상승으로 덩달아 임대료까지 오르면서 지방에서 상경한 유학생들의 월세 부담이 만만찮은 데요.

이런 청년 주거난 해결에 공공 기숙사가 많은 도움이 되고 있지만, 지역 주민들의 반발과 이를 의식한 자치단체의 눈치보기 행정으로 어려움이 방치되고 있습니다.

신강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남학생은 최근 공공기숙사에 입주하면서 주거비가 크게 줄었습니다.

세탁실은 물론 헬스장까지 갖춘 이 기숙사는 한달에 24만원만 내면 됩니다.

<인터뷰> 정인식(광운대 3학년) : "자취를 3년 정도 했었는데요, 그 때 한달 생활비랑 월세가 100만원 넘게 들어갔어요. 그게 엄청 부담되는 돈이거든요."

특히, 여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인터뷰> 고현아(광운대 4학년) : "경비아저씨까지 계시면서 치안까지 살펴주시는 것을 보고서, 기숙사에 살면서 안전하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정부의 공적자금을 활용한 공공기숙사가 완공되기까지 가장 어려웠던 일은 지역 주민의 반대를 설득하는 것이었다고 대학측은 말합니다.

<인터뷰> 김대식(광운대 공공기숙사 관장) : "가장 큰 것이 생계민원이었습니다. 생계민원은 '일단 기숙사가 들어서면, 나(임대사업자)는 망할 것이다', 그런 겁부터 내었습니다."

실제로 주민 반대를 의식한 지자체의 행정 처리 지연 등으로 기숙사 건립에 어려움을 겪는 곳이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석희(가톨릭대 행정학과 교수) : "주거복지확대라는 기본 가치가 반영된 것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 적(지자체의) 적극적인 역할이 기대되고요, 임대사업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피해는 다른 경로를 통해서 보완하거나 제도적 지원책을 마련해야할 것입니다."

현재 10%대에 불과한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대학과 주민들간 상생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공공기숙사’ 건립, 주민 반발에 산넘어 산
    • 입력 2017-10-03 21:15:04
    • 수정2017-10-03 22:00:14
    뉴스 9
<앵커 멘트>

요즘 집값 상승으로 덩달아 임대료까지 오르면서 지방에서 상경한 유학생들의 월세 부담이 만만찮은 데요.

이런 청년 주거난 해결에 공공 기숙사가 많은 도움이 되고 있지만, 지역 주민들의 반발과 이를 의식한 자치단체의 눈치보기 행정으로 어려움이 방치되고 있습니다.

신강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남학생은 최근 공공기숙사에 입주하면서 주거비가 크게 줄었습니다.

세탁실은 물론 헬스장까지 갖춘 이 기숙사는 한달에 24만원만 내면 됩니다.

<인터뷰> 정인식(광운대 3학년) : "자취를 3년 정도 했었는데요, 그 때 한달 생활비랑 월세가 100만원 넘게 들어갔어요. 그게 엄청 부담되는 돈이거든요."

특히, 여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인터뷰> 고현아(광운대 4학년) : "경비아저씨까지 계시면서 치안까지 살펴주시는 것을 보고서, 기숙사에 살면서 안전하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정부의 공적자금을 활용한 공공기숙사가 완공되기까지 가장 어려웠던 일은 지역 주민의 반대를 설득하는 것이었다고 대학측은 말합니다.

<인터뷰> 김대식(광운대 공공기숙사 관장) : "가장 큰 것이 생계민원이었습니다. 생계민원은 '일단 기숙사가 들어서면, 나(임대사업자)는 망할 것이다', 그런 겁부터 내었습니다."

실제로 주민 반대를 의식한 지자체의 행정 처리 지연 등으로 기숙사 건립에 어려움을 겪는 곳이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석희(가톨릭대 행정학과 교수) : "주거복지확대라는 기본 가치가 반영된 것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 적(지자체의) 적극적인 역할이 기대되고요, 임대사업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피해는 다른 경로를 통해서 보완하거나 제도적 지원책을 마련해야할 것입니다."

현재 10%대에 불과한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대학과 주민들간 상생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