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軍 “도발 임박 징후 식별 안 돼”…한미, 대북 감시 태세 유지
입력 2017.10.09 (10:36) 수정 2017.10.09 (10:40) 정치
군은 북한의 노동당 창건기념일(10일)을 앞둔 9일(오늘) "현재까지 북한의 도발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한·미 군 당국은 격상된 대북 감시 및 경계태세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군 관계자는 "유사시 국방부와 합참을 비롯한 각 군의 위기조치반을 즉각 가동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한·미는 U-2S 고공 전략정찰기와 RC-800, RF-16 정찰기, 피스아이(E-737) 항공통제기, P-3C 해상초계기 등의 감시자산을 증강 운용하면서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동해 상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탐지하는 레이더(SPY-1D)를 갖춘 이지스 구축함이 출동해 있고, 지상에는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인 그린파인이 가동되고 있다.

이들 레이더는 발사된 북한 탄도미사일을 2분 안에 탐지할 수 있다.

정부와 군은 그동안 북한이 당 창건일 등을 계기로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해왔다.
  • 軍 “도발 임박 징후 식별 안 돼”…한미, 대북 감시 태세 유지
    • 입력 2017-10-09 10:36:50
    • 수정2017-10-09 10:40:29
    정치
군은 북한의 노동당 창건기념일(10일)을 앞둔 9일(오늘) "현재까지 북한의 도발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한·미 군 당국은 격상된 대북 감시 및 경계태세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군 관계자는 "유사시 국방부와 합참을 비롯한 각 군의 위기조치반을 즉각 가동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한·미는 U-2S 고공 전략정찰기와 RC-800, RF-16 정찰기, 피스아이(E-737) 항공통제기, P-3C 해상초계기 등의 감시자산을 증강 운용하면서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동해 상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탐지하는 레이더(SPY-1D)를 갖춘 이지스 구축함이 출동해 있고, 지상에는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인 그린파인이 가동되고 있다.

이들 레이더는 발사된 북한 탄도미사일을 2분 안에 탐지할 수 있다.

정부와 군은 그동안 북한이 당 창건일 등을 계기로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