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 아버지·큰아들 숨져
입력 2017.10.09 (19:12) 수정 2017.10.09 (19: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바다낚시를 하던 40대 아버지와 11살 큰아들이 물에 빠진 7살 막내를 구하려다 목숨을 잃었습니다.

오늘 오전 11시 15분쯤 전남 진도군의 한 선착장에서 43살 A씨와 두 아들이 바다낚시를 하던 중 막내아들이 바다에 빠지자 A씨와 큰 아들이 구조를 위해 잇따라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함께 목숨을 잃었습니다.

막내 아들은 어선 등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 아버지·큰아들 숨져
    • 입력 2017-10-09 19:13:48
    • 수정2017-10-09 19:16:34
    뉴스 7
바다낚시를 하던 40대 아버지와 11살 큰아들이 물에 빠진 7살 막내를 구하려다 목숨을 잃었습니다.

오늘 오전 11시 15분쯤 전남 진도군의 한 선착장에서 43살 A씨와 두 아들이 바다낚시를 하던 중 막내아들이 바다에 빠지자 A씨와 큰 아들이 구조를 위해 잇따라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함께 목숨을 잃었습니다.

막내 아들은 어선 등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