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딸 친구 살해·유기 혐의 ‘어금니 아빠’ 2차 조사
입력 2017.10.09 (19:12) 수정 2017.10.09 (19:1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오늘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 모 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부검 결과 끈에 의한 타살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소견과 CCTV에 담긴 정황 등을 토대로 이 씨의 살인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어제 조사에서 살인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의 딸인 14살 이 모 양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조사에 나섰습니다.
  • 딸 친구 살해·유기 혐의 ‘어금니 아빠’ 2차 조사
    • 입력 2017-10-09 19:13:48
    • 수정2017-10-09 19:19:17
    뉴스 7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오늘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 모 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부검 결과 끈에 의한 타살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소견과 CCTV에 담긴 정황 등을 토대로 이 씨의 살인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어제 조사에서 살인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의 딸인 14살 이 모 양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조사에 나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