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北 도발 임박 징후 식별 안 돼”
입력 2017.10.09 (19:16) 수정 2017.10.09 (19:2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군은 북한의 노동당 창건기념일을 하루 앞둔 오늘, 현재까지 북한의 도발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군 관계자는 한·미 군 당국이 격상된 대북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유사시 위기조치반을 즉각 가동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미는 고공 전략정찰기와 항공통제기 피스아이 등 감시 항공기를 늘려서 운용하고, 동해상에는 이지스 구축함 등을 출동시켜 북한 도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 軍 “北 도발 임박 징후 식별 안 돼”
    • 입력 2017-10-09 19:18:55
    • 수정2017-10-09 19:22:23
    뉴스 7
군은 북한의 노동당 창건기념일을 하루 앞둔 오늘, 현재까지 북한의 도발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군 관계자는 한·미 군 당국이 격상된 대북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유사시 위기조치반을 즉각 가동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미는 고공 전략정찰기와 항공통제기 피스아이 등 감시 항공기를 늘려서 운용하고, 동해상에는 이지스 구축함 등을 출동시켜 북한 도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