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트럼프 “北에 돈만 주고 얻은 게 없다”…또 군사행동 암시?
입력 2017.10.09 (22:05) 수정 2017.10.10 (08:0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지난 25년간 미국의 대북정책이 실패했으며, 수십억 달러의 돈만 주고 얻은 것이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우리나라는 지난 25년간 북한을 다루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며 "수십억 달러만 주고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정책이 효과가 없었다!"고 썼다. 이에 대해 미국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북한 관련 트윗 내용을 보면 그의 마음이 대북 군사행동 쪽으로 기우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풀이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에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전임) 대통령들과 그 정부는 25년간 북한에 얘기를 해왔으며, 많은 합의가 이뤄졌고, 막대한 돈도 지불했으나 효과가 없었다"면서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의해)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유감이다, 그러나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으나 '단 한 가지' 방법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 트럼프 “北에 돈만 주고 얻은 게 없다”…또 군사행동 암시?
    • 입력 2017-10-09 22:05:50
    • 수정2017-10-10 08:02:38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지난 25년간 미국의 대북정책이 실패했으며, 수십억 달러의 돈만 주고 얻은 것이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우리나라는 지난 25년간 북한을 다루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며 "수십억 달러만 주고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정책이 효과가 없었다!"고 썼다. 이에 대해 미국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북한 관련 트윗 내용을 보면 그의 마음이 대북 군사행동 쪽으로 기우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풀이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에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전임) 대통령들과 그 정부는 25년간 북한에 얘기를 해왔으며, 많은 합의가 이뤄졌고, 막대한 돈도 지불했으나 효과가 없었다"면서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의해)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유감이다, 그러나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으나 '단 한 가지' 방법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