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인도 외교장관 “북한에 대사관 유지하겠다…소통창구 필요”
입력 2017.10.25 (19:30) 수정 2017.10.25 (19:34) 국제
인도 정부가 외교적으로 북한을 고립시키려는 미국 정부의 노력에도 북한과 대사급 외교관계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은 현지시간으로 25일 뉴델리에서 자국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내 외교 공관의 존재는 소통 창구를 열어두는 데 필요하다며 북한에 대사관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스와라지 장관은 취재진이 북한과 외교관계를 단절할 뜻이 있는지 묻자 "북한과 무역은 줄어들었고 북한에 있는 인도 대사관은 규모가 매우 작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스와라지 장관은 이어 "장래에 있을 수 있는 소통을 위해 미국의 우방국 가운데 일부는 북한에 대사관이 있어야 한다고 틸러슨 장관에게도 말했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지난 4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유엔 회원국들은)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정지하거나 격하해야 한다"며 각국에 북한의 외교적 입지 축소를 요구한 바 있다.

미국은 특히 지난 7월 인도를 방문한 국무부 대표단이 인도에 많은 북한 외교관이 주재하고 있다며 이를 줄일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고 인도 일간 힌두는 전했다.

인도는 1973년 남북한과 동시 외교관계 수립에 합의해 지금까지 대사급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 인도 외교장관 “북한에 대사관 유지하겠다…소통창구 필요”
    • 입력 2017-10-25 19:30:14
    • 수정2017-10-25 19:34:07
    국제
인도 정부가 외교적으로 북한을 고립시키려는 미국 정부의 노력에도 북한과 대사급 외교관계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은 현지시간으로 25일 뉴델리에서 자국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내 외교 공관의 존재는 소통 창구를 열어두는 데 필요하다며 북한에 대사관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스와라지 장관은 취재진이 북한과 외교관계를 단절할 뜻이 있는지 묻자 "북한과 무역은 줄어들었고 북한에 있는 인도 대사관은 규모가 매우 작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스와라지 장관은 이어 "장래에 있을 수 있는 소통을 위해 미국의 우방국 가운데 일부는 북한에 대사관이 있어야 한다고 틸러슨 장관에게도 말했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지난 4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유엔 회원국들은)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정지하거나 격하해야 한다"며 각국에 북한의 외교적 입지 축소를 요구한 바 있다.

미국은 특히 지난 7월 인도를 방문한 국무부 대표단이 인도에 많은 북한 외교관이 주재하고 있다며 이를 줄일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고 인도 일간 힌두는 전했다.

인도는 1973년 남북한과 동시 외교관계 수립에 합의해 지금까지 대사급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