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6차 핵실험 이어 미사일 발사
유엔 北 인권보고관 “대북제재, 北 주민 인권악화 우려”
입력 2017.10.27 (04:04) 수정 2017.10.27 (04:05) 국제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로 일반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퀸타나 보고관은 오늘 유엔총회 인권위원회에 이 같은 입장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보고서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안보리의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 일반 주민들에게 타격을 주고, 이미 절박한 북한의 인권상황을 더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대북제재로 북한 암 환자들이나 장애인들에게 필요한 약품이나 휠체어를 비롯한 장비 수송이 봉쇄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서 활동하는 인도주의 활동가들도 물품 공급을 받거나 금융거래를 하는 데 더 큰 장애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이런 제재들이 생명과 관련된 분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이로 인해 인권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또, 북한 주민의 41%가 만성적 식량 부족으로 영양 상태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라면서 북한의 5세 미만 아동의 3분의 1이 발육부진을 겪고 있는데 이는 2014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 유엔 北 인권보고관 “대북제재, 北 주민 인권악화 우려”
    • 입력 2017-10-27 04:04:23
    • 수정2017-10-27 04:05:47
    국제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로 일반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퀸타나 보고관은 오늘 유엔총회 인권위원회에 이 같은 입장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보고서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안보리의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 일반 주민들에게 타격을 주고, 이미 절박한 북한의 인권상황을 더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대북제재로 북한 암 환자들이나 장애인들에게 필요한 약품이나 휠체어를 비롯한 장비 수송이 봉쇄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서 활동하는 인도주의 활동가들도 물품 공급을 받거나 금융거래를 하는 데 더 큰 장애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이런 제재들이 생명과 관련된 분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이로 인해 인권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또, 북한 주민의 41%가 만성적 식량 부족으로 영양 상태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라면서 북한의 5세 미만 아동의 3분의 1이 발육부진을 겪고 있는데 이는 2014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