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용비리와 ‘전쟁’…5년 전까지 전수조사
입력 2017.10.28 (09:32) 수정 2017.10.28 (10:0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공공기관의 채용비리에 대해 전면전을 선포했습니다.

과거 5년 전 채용 비리까지 샅샅이 뒤져 비리 관계자를 즉각 퇴출시키고, 인사청탁자의 실명과 신분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12개 부처 장관들을 긴급 소집했습니다.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뿌리뽑겠다며 강도높은 대책을 내놨습니다.

먼저 정부 산하 공공기관과 공기업, 유관단체까지 지난 5년간 채용비리 여부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기관만 천 곳이 넘습니다.

비리 연루자는 해임 등 중징계하고 부정 합격 당사자도 원칙적으로 퇴출하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원스트라이크 아웃젭니다.

인사청탁자는 실명과 신분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김동연(경제부총리) : "비리 관계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바탕으로 비리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제재를 즉각 시행하겠습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최근 금융감독원 등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철저한 진상 파악을 위해 인사 관련 서류는 보존 연한과 무관하게 조사가 끝날 때까지 보존을 지시했습니다.

부당한 서류 파기나 수정 행위는 인사 비리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김동연(경제부총리) :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과 그들의 부모, 또는 가족의 심정으로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채용비리를 근절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채용비리 관련자는 향후 5년간 공공부문 입사지원 자격을 박탈하는 법적 근거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채용비리와 ‘전쟁’…5년 전까지 전수조사
    • 입력 2017-10-28 10:01:31
    • 수정2017-10-28 10:04:10
    930뉴스
<앵커 멘트>

정부가 공공기관의 채용비리에 대해 전면전을 선포했습니다.

과거 5년 전 채용 비리까지 샅샅이 뒤져 비리 관계자를 즉각 퇴출시키고, 인사청탁자의 실명과 신분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12개 부처 장관들을 긴급 소집했습니다.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뿌리뽑겠다며 강도높은 대책을 내놨습니다.

먼저 정부 산하 공공기관과 공기업, 유관단체까지 지난 5년간 채용비리 여부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기관만 천 곳이 넘습니다.

비리 연루자는 해임 등 중징계하고 부정 합격 당사자도 원칙적으로 퇴출하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원스트라이크 아웃젭니다.

인사청탁자는 실명과 신분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김동연(경제부총리) : "비리 관계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바탕으로 비리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제재를 즉각 시행하겠습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최근 금융감독원 등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철저한 진상 파악을 위해 인사 관련 서류는 보존 연한과 무관하게 조사가 끝날 때까지 보존을 지시했습니다.

부당한 서류 파기나 수정 행위는 인사 비리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김동연(경제부총리) :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과 그들의 부모, 또는 가족의 심정으로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채용비리를 근절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채용비리 관련자는 향후 5년간 공공부문 입사지원 자격을 박탈하는 법적 근거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