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머리 지지대’만 잘 조절해도 접촉 사고 때 부상 위험 ↓
입력 2017.10.28 (21:12) 수정 2017.10.28 (21: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머리 지지대’만 잘 조절해도 목 부상 위험 ↓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접촉 사고가 나면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 중 하나가 목이죠.

'사고를 당하면 목부터 잡는다'는 말이 있을 정돈데, 좌석에 달린 머리 지지대만 잘 조절해도 부상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임승창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운전병 출신인 노승현 씨는 자신만의 운전 자세가 있습니다.

운전석에서 몸을 떼고 허리를 바짝 세우는 것입니다.

<인터뷰> 노승현(경기도 부천시) : "허리를 좀 꼿꼿이 세우고 시야를 높이 해야 멀리 보이기 때문에 등을 떼고 운전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노 씨의 이런 운전 자세는 어떨까?

<녹취> 전용범(보험개발원 시험연구팀장) : "시트 등받이 위에 달려있는 머리 지지대가 또 머리하고도 너무 간격이 멀리 벌어져 있습니다. 이 머리 지지대 위치를 보니까 전혀 사용을 안 하시고 계신 것 같습니다."

특히 머리 지지대 높이가 낮은 게 가장 큰 문젭니다.

실험 영상을 보면 머리 지지대가 낮은 상태에서 사고가 나자 목이 심하게 뒤로 꺾이면서 몸 전체가 위로 솟구칩니다.

머리 지지대 높이를 제대로 맞춘 경우 좌석이 목과 몸 전체를 받쳐주는 것과 비교됩니다.

<인터뷰> 노승현(경기도 부천시) : "목 지지대를 조절해서 써야 된다는 걸 누구한테 들은 적도 없고요. 딱히 이게 중요한 건지도 몰랐습니다."

지난해 추돌사고로 인한 목 부상 치료에 2천억 원이 넘는 보험금이 지급됐습니다.

<인터뷰> 전용범 : "머리 지지대를 내 머리 높이까지 그리고 (좌석을) 등, 머리에 가깝게만 잘 정착을 시켜서 주행을 하신다고 그러면 안전운전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됩니다."

운전석뿐 아니라 다른 좌석의 머리 지지대 높이까지 탑승자에 맞게 조절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머리 지지대’만 잘 조절해도 접촉 사고 때 부상 위험 ↓
    • 입력 2017-10-28 21:13:07
    • 수정2017-10-28 21:33:13
    뉴스 9
<앵커 멘트>

접촉 사고가 나면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 중 하나가 목이죠.

'사고를 당하면 목부터 잡는다'는 말이 있을 정돈데, 좌석에 달린 머리 지지대만 잘 조절해도 부상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임승창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운전병 출신인 노승현 씨는 자신만의 운전 자세가 있습니다.

운전석에서 몸을 떼고 허리를 바짝 세우는 것입니다.

<인터뷰> 노승현(경기도 부천시) : "허리를 좀 꼿꼿이 세우고 시야를 높이 해야 멀리 보이기 때문에 등을 떼고 운전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노 씨의 이런 운전 자세는 어떨까?

<녹취> 전용범(보험개발원 시험연구팀장) : "시트 등받이 위에 달려있는 머리 지지대가 또 머리하고도 너무 간격이 멀리 벌어져 있습니다. 이 머리 지지대 위치를 보니까 전혀 사용을 안 하시고 계신 것 같습니다."

특히 머리 지지대 높이가 낮은 게 가장 큰 문젭니다.

실험 영상을 보면 머리 지지대가 낮은 상태에서 사고가 나자 목이 심하게 뒤로 꺾이면서 몸 전체가 위로 솟구칩니다.

머리 지지대 높이를 제대로 맞춘 경우 좌석이 목과 몸 전체를 받쳐주는 것과 비교됩니다.

<인터뷰> 노승현(경기도 부천시) : "목 지지대를 조절해서 써야 된다는 걸 누구한테 들은 적도 없고요. 딱히 이게 중요한 건지도 몰랐습니다."

지난해 추돌사고로 인한 목 부상 치료에 2천억 원이 넘는 보험금이 지급됐습니다.

<인터뷰> 전용범 : "머리 지지대를 내 머리 높이까지 그리고 (좌석을) 등, 머리에 가깝게만 잘 정착을 시켜서 주행을 하신다고 그러면 안전운전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됩니다."

운전석뿐 아니라 다른 좌석의 머리 지지대 높이까지 탑승자에 맞게 조절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