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민정수석 불출석…靑 참모 이념 성향 ‘난타전’
입력 2017.11.07 (06:16) 수정 2017.11.07 (06: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됐습니다.

여야는 조국 민정수석의 불출석과 청와대 인사들의 이념 성향 등을 놓고 곳곳에서 언쟁하며, 파행 위기를 오가는 난타전을 벌였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피켓 시위에 대한 신경전으로 시작된 청와대 국정감사는 곧바로 조국 민정수석의 불출석 공방으로 번졌습니다.

인사 참사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야당과 민정수석은 지난 정부에서도 안 나왔다는 여당이 맞서며, 두 시간 가까이 설전만 벌였습니다.

<녹취> 김선동(자유한국당 의원) : "국회의 무시를 넘어서 국회의 멸시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국민 무시의 발언입니다."

<녹취>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의원) : "지난 9년 간 우리는 단 한 차례도 민정수석을 국회에 부르지 못했었습니다."

국민의당 측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공수만 바꿨을 뿐이라고 비판하고 조국 수석 출석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의원) : "과거의 관행을 핑계로 민정수석이 불참하는 것 이것 또한 과거의 적폐입니다."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인사 검증 체크리스트를) 공개해서 본인 스스로, 후보자에 추천된 분이 본인 스스로 좀 검증할 수 있는…."

논란 끝에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했던 국감은 한국당이 청와대에 전대협 출신 인사들이 많다는 점을 문제삼으면서, 다시 파행 직전까지 치달았습니다.

<녹취>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북한식 사회주의 추종에 대해) 전혀 입장 정리도 안 되신 분들이 청와대 내에서 일을 하시니까 인사 참사 발생하고…."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매우 모욕감을 느끼고 아주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녹취>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 "색깔론 공세가 난무하고 있는데 대해서 대단히 심각하게 유감을…."

임종석 비서실장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적폐청산특위를 구성해 적폐청산 문제를 다루라고 주문했지만, 정쟁 가능성을 우려해 각 부처에 적폐청산 TF를 구성하도록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흥진호 나포 상황을 몰랐다는 질타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원거리 조업 어선에 위치발신 장치를 강제로 부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조국 민정수석 불출석…靑 참모 이념 성향 ‘난타전’
    • 입력 2017-11-07 06:17:18
    • 수정2017-11-07 06:21: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됐습니다.

여야는 조국 민정수석의 불출석과 청와대 인사들의 이념 성향 등을 놓고 곳곳에서 언쟁하며, 파행 위기를 오가는 난타전을 벌였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피켓 시위에 대한 신경전으로 시작된 청와대 국정감사는 곧바로 조국 민정수석의 불출석 공방으로 번졌습니다.

인사 참사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야당과 민정수석은 지난 정부에서도 안 나왔다는 여당이 맞서며, 두 시간 가까이 설전만 벌였습니다.

<녹취> 김선동(자유한국당 의원) : "국회의 무시를 넘어서 국회의 멸시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국민 무시의 발언입니다."

<녹취>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의원) : "지난 9년 간 우리는 단 한 차례도 민정수석을 국회에 부르지 못했었습니다."

국민의당 측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공수만 바꿨을 뿐이라고 비판하고 조국 수석 출석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의원) : "과거의 관행을 핑계로 민정수석이 불참하는 것 이것 또한 과거의 적폐입니다."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인사 검증 체크리스트를) 공개해서 본인 스스로, 후보자에 추천된 분이 본인 스스로 좀 검증할 수 있는…."

논란 끝에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했던 국감은 한국당이 청와대에 전대협 출신 인사들이 많다는 점을 문제삼으면서, 다시 파행 직전까지 치달았습니다.

<녹취>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북한식 사회주의 추종에 대해) 전혀 입장 정리도 안 되신 분들이 청와대 내에서 일을 하시니까 인사 참사 발생하고…."

<녹취>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매우 모욕감을 느끼고 아주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녹취>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 "색깔론 공세가 난무하고 있는데 대해서 대단히 심각하게 유감을…."

임종석 비서실장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적폐청산특위를 구성해 적폐청산 문제를 다루라고 주문했지만, 정쟁 가능성을 우려해 각 부처에 적폐청산 TF를 구성하도록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흥진호 나포 상황을 몰랐다는 질타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원거리 조업 어선에 위치발신 장치를 강제로 부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