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7 사회조사 결과는?…‘일·가정 양립’ 중요
입력 2017.11.07 (19:08) 수정 2017.11.08 (12: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가정 양립'이란 말 요즘 참 많이 하죠.

실제로 가정보다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사회조사 결과를 임승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통계청 사회조사는 5개 부문에 대해 이뤄졌습니다.

복지와 사회참여,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등입니다.

눈에 띄는 건 '일과 가정생활의 우선도'에 대한 조사 결괍니다.

'일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사람 비중이 43.1%로 2년 전 약 54%였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둘 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42.9%로 2년 전보다 8.5%p 높아졌습니다.

'3년 전과 비교한 생활여건의 변화'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1.1%가 생활여건이 좋아졌다고 응답했습니다.

2011년 이후 '좋아졌다'는 응답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계층의식에 대한 조사에서는 자신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중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57.6%로 소폭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자식 세대의 계층이동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가 많아졌습니다.

자식 세대의 계층 상승이동 가능성이 '낮다'고 응답한 사람이 55%로 2년 전보다 3.6%p 높아졌습니다.

60세 이상 고령자 10명 가운데 7명 정도는 생활비를 본인과 배우자가 직접 마련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자녀와 따로 살고 있다는 고령자 역시 10명 가운데 7명꼴이었습니다.

기부에는 인색해졌습니다.

최근 1년 동안 기부 경험자와 앞으로 기부할 생각이 있다는 응답자 모두 2년 전보다 감소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2017 사회조사 결과는?…‘일·가정 양립’ 중요
    • 입력 2017-11-07 19:09:29
    • 수정2017-11-08 12:50:15
    뉴스 7
<앵커 멘트>

'일·가정 양립'이란 말 요즘 참 많이 하죠.

실제로 가정보다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사회조사 결과를 임승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통계청 사회조사는 5개 부문에 대해 이뤄졌습니다.

복지와 사회참여,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등입니다.

눈에 띄는 건 '일과 가정생활의 우선도'에 대한 조사 결괍니다.

'일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사람 비중이 43.1%로 2년 전 약 54%였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둘 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42.9%로 2년 전보다 8.5%p 높아졌습니다.

'3년 전과 비교한 생활여건의 변화'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1.1%가 생활여건이 좋아졌다고 응답했습니다.

2011년 이후 '좋아졌다'는 응답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계층의식에 대한 조사에서는 자신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중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57.6%로 소폭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자식 세대의 계층이동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가 많아졌습니다.

자식 세대의 계층 상승이동 가능성이 '낮다'고 응답한 사람이 55%로 2년 전보다 3.6%p 높아졌습니다.

60세 이상 고령자 10명 가운데 7명 정도는 생활비를 본인과 배우자가 직접 마련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자녀와 따로 살고 있다는 고령자 역시 10명 가운데 7명꼴이었습니다.

기부에는 인색해졌습니다.

최근 1년 동안 기부 경험자와 앞으로 기부할 생각이 있다는 응답자 모두 2년 전보다 감소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