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앵커&리포트] 캠프 험프리스 ‘깜짝 영접’…“함께 피흘린 친구”
입력 2017.11.07 (21:05) 수정 2017.11.07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대통령이 도착 직후 처음 찾은 곳은, 경기도 평택의 캠프 험프리스입니다.

면적이 여의도 5배, 세계 최대 규모 미군 해외 기지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상징합니다.

2007년 착공해 완공을 눈앞에 둔 캠프 험프리스는, 부지와 건설 비용 100억 달러 가운데 92%, 10조 원 가량을 우리나라가 부담했는데요,

이번 방문은 방위비 분담 증대를 요구해 온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 개선에도 도움이 될 거라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예정에 없이 전격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맞이했는데요,

두 나라 정상이 한미 양국 장병 앞에서 내놓은 메시지를 남승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미국 대통령 전용헬기 '마린 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예정에 없이 전격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환영 행사장에 들어섭니다.

한미 장병들은 양국 군 최고 통수권자를 박수와 환호로 맞이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국군 병사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아 식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대통령이 처음으로 함께 미군 기지를 방문한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특히 미군 장병에게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여러분은 우리 대한민국이 가장 어려울 때 함께 피 흘린 진정한 친구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의미를 강조하면서, 양국 장병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여러분은 한국과 미국 모두에 좋은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과 이렇게 함께 만나는 건 아주 멋진 일입니다."

인사말을 마친 양국 정상은 굳게 악수를 나눴고, 트럼프 대통령은 박수를 치면서 장병들에게 불끈 주먹을 쥐어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미 8군 사령부와 서울 용산 미군기지를 이동하며 한미 방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앵커&리포트] 캠프 험프리스 ‘깜짝 영접’…“함께 피흘린 친구”
    • 입력 2017-11-07 21:06:27
    • 수정2017-11-07 21:46:53
    뉴스 9
<앵커 멘트>

트럼프 대통령이 도착 직후 처음 찾은 곳은, 경기도 평택의 캠프 험프리스입니다.

면적이 여의도 5배, 세계 최대 규모 미군 해외 기지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상징합니다.

2007년 착공해 완공을 눈앞에 둔 캠프 험프리스는, 부지와 건설 비용 100억 달러 가운데 92%, 10조 원 가량을 우리나라가 부담했는데요,

이번 방문은 방위비 분담 증대를 요구해 온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 개선에도 도움이 될 거라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예정에 없이 전격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맞이했는데요,

두 나라 정상이 한미 양국 장병 앞에서 내놓은 메시지를 남승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미국 대통령 전용헬기 '마린 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예정에 없이 전격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환영 행사장에 들어섭니다.

한미 장병들은 양국 군 최고 통수권자를 박수와 환호로 맞이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국군 병사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아 식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대통령이 처음으로 함께 미군 기지를 방문한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특히 미군 장병에게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여러분은 우리 대한민국이 가장 어려울 때 함께 피 흘린 진정한 친구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의미를 강조하면서, 양국 장병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여러분은 한국과 미국 모두에 좋은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과 이렇게 함께 만나는 건 아주 멋진 일입니다."

인사말을 마친 양국 정상은 굳게 악수를 나눴고, 트럼프 대통령은 박수를 치면서 장병들에게 불끈 주먹을 쥐어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미 8군 사령부와 서울 용산 미군기지를 이동하며 한미 방위 태세를 점검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