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창 고인돌 “선사시대로 떠나는 시간여행”
입력 2017.11.09 (19:17) 수정 2017.11.09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전북 고창 고인돌 공원이 관광 명소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고인돌과 당시 생활상을 보기위해 연간 30만명이 찾고 있습니다.

이병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트막한 야산에 고인돌이 군락을 이루고 있습니다.

축조 형태도 탁자식가 바둑판식 지상 성곽식과 개석식 등 다양합니다.

모두 4백47기가 분포돼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고인돌이 축조된 때는 지배세력이 존재한 기원전 12세기 부터 2세기까지 청동기 시대.

무덤 뿐만 아니라 의식을 행하는 제단이나 경계석 등으로 사용됐습니다.

<인터뷰> 문영애(고창군 문화관광해설사) : "혈연을 중심으로 한 가장 높은 곳에 거대한 한개가 딱 기념비처럼 세워져 있기 때문에 모두 무덤이라고만 볼 수 없는거죠."

지난 2천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인류의 보편적 유적으로 인정받았습니다.

당시 생활상을 엿볼수 있도록 선사마을 등이 재현된 공원에는 연간 관광객 30만 명이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예원(경기도 안산시) : "교과서에서만 보던 것을 실제로 보니까 너무 감회가 새롭구요 수학 여행을 여기로 오게 돼 너무 행복해요."

박물관에서는 청동기 시대 여러 유물과 생활상 세계 고인돌과 얽힌 아득한 옛 얘기를 들을수 있습니다.

선사시대 선조들의 숨결을 느낄수 있는 고인돌 공원이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문입니다.
  • 고창 고인돌 “선사시대로 떠나는 시간여행”
    • 입력 2017-11-09 19:20:17
    • 수정2017-11-09 19:45:01
    뉴스 7
<앵커 멘트>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전북 고창 고인돌 공원이 관광 명소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고인돌과 당시 생활상을 보기위해 연간 30만명이 찾고 있습니다.

이병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야트막한 야산에 고인돌이 군락을 이루고 있습니다.

축조 형태도 탁자식가 바둑판식 지상 성곽식과 개석식 등 다양합니다.

모두 4백47기가 분포돼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고인돌이 축조된 때는 지배세력이 존재한 기원전 12세기 부터 2세기까지 청동기 시대.

무덤 뿐만 아니라 의식을 행하는 제단이나 경계석 등으로 사용됐습니다.

<인터뷰> 문영애(고창군 문화관광해설사) : "혈연을 중심으로 한 가장 높은 곳에 거대한 한개가 딱 기념비처럼 세워져 있기 때문에 모두 무덤이라고만 볼 수 없는거죠."

지난 2천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인류의 보편적 유적으로 인정받았습니다.

당시 생활상을 엿볼수 있도록 선사마을 등이 재현된 공원에는 연간 관광객 30만 명이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예원(경기도 안산시) : "교과서에서만 보던 것을 실제로 보니까 너무 감회가 새롭구요 수학 여행을 여기로 오게 돼 너무 행복해요."

박물관에서는 청동기 시대 여러 유물과 생활상 세계 고인돌과 얽힌 아득한 옛 얘기를 들을수 있습니다.

선사시대 선조들의 숨결을 느낄수 있는 고인돌 공원이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