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장겸 MBC 사장 해임…모레 파업 중단
입력 2017.11.13 (23:20) 수정 2017.11.13 (23:5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가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을 의결했습니다.

해임이 오늘 저녁에 열린 MBC주주총회에서 확정된 가운데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모레부터 파업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송문화진흥회에서 열린 임시 이사회에는 이완기 이사장 등 여권측 이사 5명이 전원 참석했습니다.

야권측에서는 김광동 이사 1명만 참석했습니다.

<녹취> 김광동(야권 측 이사) : "사장답지 못하다, 질타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그러니까 해임돼야 한다는 이게 마녀사냥이지 뭡니까?"

<녹취> 최강욱(여권 측 이사) : "방송이 멈추고 드라마까지 파행되는 상황은 MBC창사 이래 처음입니다. 이것만 가지고도 충분히 해임하고도 남는 사유가 됩니다."

해임결의안은 표결에 붙여져 찬성 5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습니다.

김장겸 사장의 해임은 MBC 주주총회에서 확정됐습니다.

김장겸 사장은 이사회 의결 직후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이 정말 집요하다는 점을 뼈저리게 실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내일 파업정리 집회를 갖고 모레부터 복귀하기로 했습니다.

김장겸 사장 해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공영방송 MBC를 망가뜨린 김 사장의 해임이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MBC를 '전리품'으로 여기고 방송 장악을 하고 있다며 반발했고 국민의당은 김 사장의 해임을 "적절한 조치"라며 평가하면서도 방송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김장겸 MBC 사장 해임…모레 파업 중단
    • 입력 2017-11-13 23:27:39
    • 수정2017-11-13 23:55:41
    뉴스라인
<앵커 멘트>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가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을 의결했습니다.

해임이 오늘 저녁에 열린 MBC주주총회에서 확정된 가운데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모레부터 파업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송문화진흥회에서 열린 임시 이사회에는 이완기 이사장 등 여권측 이사 5명이 전원 참석했습니다.

야권측에서는 김광동 이사 1명만 참석했습니다.

<녹취> 김광동(야권 측 이사) : "사장답지 못하다, 질타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그러니까 해임돼야 한다는 이게 마녀사냥이지 뭡니까?"

<녹취> 최강욱(여권 측 이사) : "방송이 멈추고 드라마까지 파행되는 상황은 MBC창사 이래 처음입니다. 이것만 가지고도 충분히 해임하고도 남는 사유가 됩니다."

해임결의안은 표결에 붙여져 찬성 5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습니다.

김장겸 사장의 해임은 MBC 주주총회에서 확정됐습니다.

김장겸 사장은 이사회 의결 직후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이 정말 집요하다는 점을 뼈저리게 실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내일 파업정리 집회를 갖고 모레부터 복귀하기로 했습니다.

김장겸 사장 해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공영방송 MBC를 망가뜨린 김 사장의 해임이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MBC를 '전리품'으로 여기고 방송 장악을 하고 있다며 반발했고 국민의당은 김 사장의 해임을 "적절한 조치"라며 평가하면서도 방송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