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신상옥 감독 기리는 ‘제1회 신필름 예술영화제’ 열려
입력 2017.11.20 (07:37) 수정 2017.11.20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국 영화계의 거장 고 신상옥 감독을 기리는 제1회 신필름 예술영화제가 지난 18일과 19일, 이틀간 열렸습니다.

신상옥 감독 기념사업회가 주최한 이 영화제는 고 신상옥 감독의 영화사를 되돌아보며, 젊은 영화인들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는데요,

첫날 개막식에는 축사를 맡은 원로배우 신성일 씨를 비롯해 고 신상옥 감독의 미망인 최은희 여사 등 여러 원로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고 이튿날 시상식에선 독립영화 12개 부문과 함께 배우 박해일, 한예리, 홍수아 씨 등 상업영화 부문 수상자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습니다.

한편, 납북과 탈북 등 파란만장한 삶으로도 알려진 고 신상옥 감독은 한국영화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타계 후인 2006년 금관문화훈장을 받은 바 있습니다.
  • [문화광장] 신상옥 감독 기리는 ‘제1회 신필름 예술영화제’ 열려
    • 입력 2017-11-20 07:40:22
    • 수정2017-11-20 08:00:30
    뉴스광장
한국 영화계의 거장 고 신상옥 감독을 기리는 제1회 신필름 예술영화제가 지난 18일과 19일, 이틀간 열렸습니다.

신상옥 감독 기념사업회가 주최한 이 영화제는 고 신상옥 감독의 영화사를 되돌아보며, 젊은 영화인들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는데요,

첫날 개막식에는 축사를 맡은 원로배우 신성일 씨를 비롯해 고 신상옥 감독의 미망인 최은희 여사 등 여러 원로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고 이튿날 시상식에선 독립영화 12개 부문과 함께 배우 박해일, 한예리, 홍수아 씨 등 상업영화 부문 수상자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습니다.

한편, 납북과 탈북 등 파란만장한 삶으로도 알려진 고 신상옥 감독은 한국영화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타계 후인 2006년 금관문화훈장을 받은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