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야속한 숟가락? “저도 좀 주세요~”
입력 2017.11.20 (20:49) 수정 2017.11.20 (20:52)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배고픈 아빠와 더 배고픈 딸이 있습니다.

아빠가 숟가락으로 음식을 뜰 때마다 아기는 아~ 입을 벌리지만,

"제 차례가 아니었나봐요~" "이번엔? "입을 더 크게 벌려볼까?"

아기의 간절함을 아는지 모르는지...

어김없이 숟가락은 아빠의 입으로 들어갑니다.

아빠의 장난에 입을 삐죽대는 아기!

간신히 한입 먹게됐는데~ 표정이 180도 달라진 걸 보니 얼마나 맛있는지 알 것 같죠.

미국 워싱턴 D.C.에 사는 모어 씨가 두살배기 딸의 극명한 표정변화를 찍어 올린 거라고 합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야속한 숟가락? “저도 좀 주세요~”
    • 입력 2017-11-20 20:49:52
    • 수정2017-11-20 20:52:44
    글로벌24
배고픈 아빠와 더 배고픈 딸이 있습니다.

아빠가 숟가락으로 음식을 뜰 때마다 아기는 아~ 입을 벌리지만,

"제 차례가 아니었나봐요~" "이번엔? "입을 더 크게 벌려볼까?"

아기의 간절함을 아는지 모르는지...

어김없이 숟가락은 아빠의 입으로 들어갑니다.

아빠의 장난에 입을 삐죽대는 아기!

간신히 한입 먹게됐는데~ 표정이 180도 달라진 걸 보니 얼마나 맛있는지 알 것 같죠.

미국 워싱턴 D.C.에 사는 모어 씨가 두살배기 딸의 극명한 표정변화를 찍어 올린 거라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