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美, 中에 거센 압박 “대북 원유 공급 중단해야”
입력 2017.12.01 (06:03) 수정 2017.12.01 (06: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에 미국이 중국에, 대북 지원을 끊으라고 거세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중국에 대북 원유 공급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고요, 미 의회 일각에서는 북한과의 무역을 중단하라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중국에, 대북 원유 공급을 끊을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했습니다.

<녹취> 헤일리(유엔 주재 美 대사) : "2003년에 중국은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을 사실상 끊었습니다. 그러자 곧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왔습니다. 우리는 중국이 더 역할을 해 주기를 원합니다."

헤일리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에게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을 중단할 것을 직접 요구했다고도 전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독일 외교장관과 함께 한 공개 석상에서 중국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녹취> 틸러슨(美 국무장관) : "중국이, 전면 중단은 아니더라도, 대북 원유 공급을 더 제한할 것을 요구합니다. 예전에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 낸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 원유 공급 중단이었습니다."

미 의회에서는 중국을 향해 더 강경한 목소리가 나옵니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위원장은 중국이 한국에 했던 것만큼 북한에도 가혹했다면, 북한과의 모든 무역을 중단할 수 있었을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가드너 위원장은 사드 배치를 이유로 한국에 120억 달러, 13조 원대의 경제 보복을 가했던 중국이 북한과는 아직도 5,6십억 달러 규모의 거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거듭된 도발과 미국의 전례없이 거센 압박 속에 중국의 선택에 관심이 쏠립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美, 中에 거센 압박 “대북 원유 공급 중단해야”
    • 입력 2017-12-01 06:05:00
    • 수정2017-12-01 06:08: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에 미국이 중국에, 대북 지원을 끊으라고 거세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중국에 대북 원유 공급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고요, 미 의회 일각에서는 북한과의 무역을 중단하라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중국에, 대북 원유 공급을 끊을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했습니다.

<녹취> 헤일리(유엔 주재 美 대사) : "2003년에 중국은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을 사실상 끊었습니다. 그러자 곧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왔습니다. 우리는 중국이 더 역할을 해 주기를 원합니다."

헤일리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에게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을 중단할 것을 직접 요구했다고도 전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독일 외교장관과 함께 한 공개 석상에서 중국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녹취> 틸러슨(美 국무장관) : "중국이, 전면 중단은 아니더라도, 대북 원유 공급을 더 제한할 것을 요구합니다. 예전에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 낸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 원유 공급 중단이었습니다."

미 의회에서는 중국을 향해 더 강경한 목소리가 나옵니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위원장은 중국이 한국에 했던 것만큼 북한에도 가혹했다면, 북한과의 모든 무역을 중단할 수 있었을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가드너 위원장은 사드 배치를 이유로 한국에 120억 달러, 13조 원대의 경제 보복을 가했던 중국이 북한과는 아직도 5,6십억 달러 규모의 거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거듭된 도발과 미국의 전례없이 거센 압박 속에 중국의 선택에 관심이 쏠립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