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나 홀로 ‘무단 도색’ 황당
입력 2017.12.01 (23:00) 수정 2017.12.01 (23:2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국의 교차로 오거리.

한 남성이 1차선 한가운데에 웅크리고 앉아 화살표 방향 표시를 칠합니다.

차들이 바쁘게 오가며 남성을 아슬아슬하게 피해 가는 모습이 위험천만해 보이는데요.

아무 안전장치도 없이 손수 직진 표시를 그리고, 오거리 한복판에선 없는 차선을 만들기도 합니다.

경찰이 말렸지만, 소용없었고 결국, 연행됐는데요.

도대체 왜 그런 일을 자처했냐고 물었더니,

<녹취> 차이(차선 무단 도색 용의자) : "매일 버스 타고 지나가는 길인데, 교통 체증이 너무 심해요. 그래서 직진 표시 만들면 도움이 될 걸로 생각했습니다."

무단 도색을 하며 사고 위험을 초래한 남성은 16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지게 됐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나 홀로 ‘무단 도색’ 황당
    • 입력 2017-12-01 23:06:23
    • 수정2017-12-01 23:29:36
    뉴스라인
중국의 교차로 오거리.

한 남성이 1차선 한가운데에 웅크리고 앉아 화살표 방향 표시를 칠합니다.

차들이 바쁘게 오가며 남성을 아슬아슬하게 피해 가는 모습이 위험천만해 보이는데요.

아무 안전장치도 없이 손수 직진 표시를 그리고, 오거리 한복판에선 없는 차선을 만들기도 합니다.

경찰이 말렸지만, 소용없었고 결국, 연행됐는데요.

도대체 왜 그런 일을 자처했냐고 물었더니,

<녹취> 차이(차선 무단 도색 용의자) : "매일 버스 타고 지나가는 길인데, 교통 체증이 너무 심해요. 그래서 직진 표시 만들면 도움이 될 걸로 생각했습니다."

무단 도색을 하며 사고 위험을 초래한 남성은 16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지게 됐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