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현장] 기름 유출 9년…‘죽음의 땅’ 나이저 델타
입력 2017.12.04 (20:33) 수정 2017.12.04 (20:43)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08년 나이지리아 남부 지역에서 원유가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사고가 일어난 지 9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이 곳은 온통 시커먼 기름으로 뒤덮였습니다.

토양은 물론 지하수 오염도 심각해 '죽음의 땅'이 돼버렸다는데요.

특파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박진현 특파원,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지역이 어디고, 현재 어떤 상황입니까?

<답변>
네, 기름 유출 사고가 일어난 곳은 나이저 델타의 오고니랜드입니다.

오염을 정화하려면 최소 30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복구는 지지부진합니다.

나이저 델타 지역은 나이지리아 최대 석유 매장지댑니다.

한때는 비옥하고 풍요로운 땅이었지만 지금은 성한 나무 한 그루 남아 있지 않고, 강물은 이미 검게 변한 지 오랩니다.

육안으로 봐도 그 피해 정도를 짐작케 합니다.

<녹취> 옥파비(오게일 마을 촌장) :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아요. 오염된 환경 때문에 사람들의 삶은 망가졌고, 수중 생태계까지 모두 파괴됐어요."

지난 2008년과 2009년 두 번에 걸쳐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에너지 회사인 '쉘'은 수십 년간 이곳에서 석유 시추 사업을 해왔는데요.

낡은 시설로 작업을 계속 하다 보니 파이프에서 기름이 샌 겁니다.

회사 측은 주민들에게 피해를 보상하고 기름띠 제거 작업을 마쳤다고 했지만, 여전히 오염이 심각한 상탭니다.

<질문>
이 지역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사망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요?

2008년 원유 유출 사고와 관련이 있는 겁니까?

<답변>
마을 주민들은 기름 유출 사고의 영향으로 건강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 이렇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오고니랜드 인근 마을에 사는 이 여성은 지난 10월, 다섯 번째 아이를 낳았는데요.

제대로 한 번 안아보지도 못하고 떠나 보내야 했습니다.

<녹취> 마을 주민 : "제가 아이를 안았는데 세 번 정도 호흡하더니 더 이상 숨을 쉬지 않았어요."

이 부부 역시 3년 전, 출산하자마자 아이가 사망했습니다.

스위스의 한 대학 보고서에 따르면, 이 지역의 기름 유출 지점에서 반경 10km 이내 지역의 경우 신생아가 한 달 이내에 사망할 확률이 두 배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녹취> 마을 주민 : "의사가 빗물도 사용하거나 먹지 말라고 했어요. 기름이 들어 있다고요."

<질문>
그런데 이 에너지 회사가 최근 또 다른 논란에 휩싸였다고요?

<답변>
네. 국제 인권운동단체인 앰네스티가 지난 1990년대 오고니랜드 주민 인권 유린 사건에 석유기업 쉘이 연루돼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당시 이 기업은 석유 시추량을 늘리기 위해 파이프라인 추가 건설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주민들이 격렬하게 반대 시위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정부가 군을 동원했는데, 쉘이 여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입니다.

앰네스티는 시위 진압이 "살인과 성폭행, 고문 등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을 충분히 예견하고도 회사가 군 동원을 부추긴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한 목격자들의 증언들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파야그바라(목격자) : "1993년 당시 약 2천 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어요."

<녹취> 카와니(오고니랜드 정치인) : "쉘 측에서 (군부에) 돈과 무기를 지원했어요. 이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해당 기업은 앰네스티의 보고서는 거짓이라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분노한 주민들 가운데 일부는 지난해부터 반군에 가담해 시추 시설을 파괴하는 등 석유 기업과 정부를 공격하고 있습니다.

수십년간 갈등은 계속되고 있고, 오염된 환경도 그대로 방치되면서 오고니랜드의 신생아들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파리였습니다.
  • [글로벌24 현장] 기름 유출 9년…‘죽음의 땅’ 나이저 델타
    • 입력 2017-12-04 20:36:56
    • 수정2017-12-04 20:43:32
    글로벌24
<앵커 멘트>

지난 2008년 나이지리아 남부 지역에서 원유가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사고가 일어난 지 9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이 곳은 온통 시커먼 기름으로 뒤덮였습니다.

토양은 물론 지하수 오염도 심각해 '죽음의 땅'이 돼버렸다는데요.

특파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박진현 특파원,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지역이 어디고, 현재 어떤 상황입니까?

<답변>
네, 기름 유출 사고가 일어난 곳은 나이저 델타의 오고니랜드입니다.

오염을 정화하려면 최소 30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복구는 지지부진합니다.

나이저 델타 지역은 나이지리아 최대 석유 매장지댑니다.

한때는 비옥하고 풍요로운 땅이었지만 지금은 성한 나무 한 그루 남아 있지 않고, 강물은 이미 검게 변한 지 오랩니다.

육안으로 봐도 그 피해 정도를 짐작케 합니다.

<녹취> 옥파비(오게일 마을 촌장) :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아요. 오염된 환경 때문에 사람들의 삶은 망가졌고, 수중 생태계까지 모두 파괴됐어요."

지난 2008년과 2009년 두 번에 걸쳐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에너지 회사인 '쉘'은 수십 년간 이곳에서 석유 시추 사업을 해왔는데요.

낡은 시설로 작업을 계속 하다 보니 파이프에서 기름이 샌 겁니다.

회사 측은 주민들에게 피해를 보상하고 기름띠 제거 작업을 마쳤다고 했지만, 여전히 오염이 심각한 상탭니다.

<질문>
이 지역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사망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요?

2008년 원유 유출 사고와 관련이 있는 겁니까?

<답변>
마을 주민들은 기름 유출 사고의 영향으로 건강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 이렇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오고니랜드 인근 마을에 사는 이 여성은 지난 10월, 다섯 번째 아이를 낳았는데요.

제대로 한 번 안아보지도 못하고 떠나 보내야 했습니다.

<녹취> 마을 주민 : "제가 아이를 안았는데 세 번 정도 호흡하더니 더 이상 숨을 쉬지 않았어요."

이 부부 역시 3년 전, 출산하자마자 아이가 사망했습니다.

스위스의 한 대학 보고서에 따르면, 이 지역의 기름 유출 지점에서 반경 10km 이내 지역의 경우 신생아가 한 달 이내에 사망할 확률이 두 배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녹취> 마을 주민 : "의사가 빗물도 사용하거나 먹지 말라고 했어요. 기름이 들어 있다고요."

<질문>
그런데 이 에너지 회사가 최근 또 다른 논란에 휩싸였다고요?

<답변>
네. 국제 인권운동단체인 앰네스티가 지난 1990년대 오고니랜드 주민 인권 유린 사건에 석유기업 쉘이 연루돼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당시 이 기업은 석유 시추량을 늘리기 위해 파이프라인 추가 건설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주민들이 격렬하게 반대 시위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정부가 군을 동원했는데, 쉘이 여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입니다.

앰네스티는 시위 진압이 "살인과 성폭행, 고문 등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을 충분히 예견하고도 회사가 군 동원을 부추긴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한 목격자들의 증언들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파야그바라(목격자) : "1993년 당시 약 2천 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어요."

<녹취> 카와니(오고니랜드 정치인) : "쉘 측에서 (군부에) 돈과 무기를 지원했어요. 이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해당 기업은 앰네스티의 보고서는 거짓이라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분노한 주민들 가운데 일부는 지난해부터 반군에 가담해 시추 시설을 파괴하는 등 석유 기업과 정부를 공격하고 있습니다.

수십년간 갈등은 계속되고 있고, 오염된 환경도 그대로 방치되면서 오고니랜드의 신생아들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파리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