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심층리포트] 골든타임 훌쩍 넘긴 해경…“수중구조 1시간 반 뒤 시작”
입력 2017.12.05 (21:08) 수정 2017.12.05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심층리포트] 해경 ‘골든타임’ 훌쩍…“수중 구조 1시간 반 지나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흥도 낚싯배 사고 당일 해경의 실제 수중 구조활동은 사고 발생 한 시간 반이 지나서야 시작됐죠.

수중 구조대도 현장에 도착한 후, 20분이 지나서야 처음 물로 뛰어들었는데요.

1분 1초가 급한 상황에서 왜 이렇게 시간이 지체되는것인지, 이현기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경의 첫 구조보트는 사고발생 37분 뒤인 오전 6시 42분에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주변을 맴돌뿐 구조활동에 나설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40분을 허비했습니다.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지난 3일) : "선저로 투입이 돼서 할 수 있는 것은 특수훈련을 받은 특수구조대가 있습니다."

사고발생 72분 뒤 드디어 잠수대원 3명을 태운 평택해경 구조대가 도착했습니다.

이미 해경이 설정한 골든타임 1시간을 넘긴 상황.

그런데 실제 수중구조는 20분이 더 지나서야 시작됐습니다.

구조정 고장으로 육로로 이동한 인천해경 구조대 5명이 도착한 뒤입니다.

이 때가 오전 7시 36분, 사고가 난지 한시간 반이 지난 뒤였습니다.

잠수대원들이 도착하고도 20분가량 구조작전이 지체된 이유는 뭘까?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오늘) : "((평택 구조대는) 19분이나 먼저 왔는데 왜 인천 구조대가 올 때까지 기다렸죠?) 아마 입수 준비나 여러 가지 그런 걸로 압니다."

사고당일 해가 뜬 시각은 오전 7시 32분이었습니다.

장비와 인력 부족으로 날이 밝기를 기다린 것 아닌가는 의문이 제기되는 부분입니다.

해경은 당초 잠수대원들이 모두 도착한 7시 42분쯤 곧바로 선체 내 생존자를 구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지난3일) : "(7시) 36분에 인천구조대가 바로 들어가서 에어포켓에 있던 3명에 대해 바로 구조하고 나온 사안입니다."

하지만 오늘(5일) 구조시각을 한시간여 뒤인 8시 48분으로 수정했습니다.

인천 잠수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하고 생존자들을 구하기까지 한 시간이 더 걸렸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오늘) : "배가 엎어져있는 상태에서는 루트도 개척해야되고 갑자기 출동해서 도면이 없는 상태에서 출입문이 어떤 쪽인지 확인해야 하고..."

앞서 KBS는 신고뒤 2시간 반 정도 갇혀있다 구조됐다는 생존자의 증언을 보도했습니다.

해경은 뒤늦게 선체내 생존자들과 수차례 통화한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낚싯배 관리에도 허점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선창1호에 탑승한 선원 1명은 선원자격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출항시 탑승자 확인은 했지만 선원들에 대한 점검절차는 없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연관 기사] [뉴스광장] 생존자 살린 세 번의 기적…“에어포켓서 150분 버텼다”
  • [심층리포트] 골든타임 훌쩍 넘긴 해경…“수중구조 1시간 반 뒤 시작”
    • 입력 2017-12-05 21:09:12
    • 수정2017-12-05 21:51:47
    뉴스 9
<앵커 멘트>

영흥도 낚싯배 사고 당일 해경의 실제 수중 구조활동은 사고 발생 한 시간 반이 지나서야 시작됐죠.

수중 구조대도 현장에 도착한 후, 20분이 지나서야 처음 물로 뛰어들었는데요.

1분 1초가 급한 상황에서 왜 이렇게 시간이 지체되는것인지, 이현기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경의 첫 구조보트는 사고발생 37분 뒤인 오전 6시 42분에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주변을 맴돌뿐 구조활동에 나설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40분을 허비했습니다.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지난 3일) : "선저로 투입이 돼서 할 수 있는 것은 특수훈련을 받은 특수구조대가 있습니다."

사고발생 72분 뒤 드디어 잠수대원 3명을 태운 평택해경 구조대가 도착했습니다.

이미 해경이 설정한 골든타임 1시간을 넘긴 상황.

그런데 실제 수중구조는 20분이 더 지나서야 시작됐습니다.

구조정 고장으로 육로로 이동한 인천해경 구조대 5명이 도착한 뒤입니다.

이 때가 오전 7시 36분, 사고가 난지 한시간 반이 지난 뒤였습니다.

잠수대원들이 도착하고도 20분가량 구조작전이 지체된 이유는 뭘까?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오늘) : "((평택 구조대는) 19분이나 먼저 왔는데 왜 인천 구조대가 올 때까지 기다렸죠?) 아마 입수 준비나 여러 가지 그런 걸로 압니다."

사고당일 해가 뜬 시각은 오전 7시 32분이었습니다.

장비와 인력 부족으로 날이 밝기를 기다린 것 아닌가는 의문이 제기되는 부분입니다.

해경은 당초 잠수대원들이 모두 도착한 7시 42분쯤 곧바로 선체 내 생존자를 구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지난3일) : "(7시) 36분에 인천구조대가 바로 들어가서 에어포켓에 있던 3명에 대해 바로 구조하고 나온 사안입니다."

하지만 오늘(5일) 구조시각을 한시간여 뒤인 8시 48분으로 수정했습니다.

인천 잠수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하고 생존자들을 구하기까지 한 시간이 더 걸렸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황준현(인천 해양경찰서장/오늘) : "배가 엎어져있는 상태에서는 루트도 개척해야되고 갑자기 출동해서 도면이 없는 상태에서 출입문이 어떤 쪽인지 확인해야 하고..."

앞서 KBS는 신고뒤 2시간 반 정도 갇혀있다 구조됐다는 생존자의 증언을 보도했습니다.

해경은 뒤늦게 선체내 생존자들과 수차례 통화한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낚싯배 관리에도 허점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선창1호에 탑승한 선원 1명은 선원자격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출항시 탑승자 확인은 했지만 선원들에 대한 점검절차는 없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연관 기사] [뉴스광장] 생존자 살린 세 번의 기적…“에어포켓서 150분 버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