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재준·이병기 ‘구속 기소’…드러난 돈 전달 과정은
입력 2017.12.05 (21:13) 수정 2017.12.05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건넸던 전직 국정원장들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돈이 세 명을 거쳐 은밀하게 전달됐다면서, 남재준 이병기 전 원장들에게 뇌물죄를 적용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재준, 이병기 두 전직 국정원장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각각 6억 원과 8억 원을 뇌물로 준 혐의 등이 적용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이재만 전 비서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공범으로 적시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장 임명에 대한 보답과 각종 편의 제공을 기대"한 것이 뇌물을 준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특활비 상납은 은밀하게 이뤄졌습니다.

남 전 원장 지시로 돈을 마련한 이 전 실장은 국정원장 비서실장 박 모 씨에게 돈 가방을 건넸습니다.

박 씨는 돈 가방을 들고 청와대로 들어가 이재만 전 비서관에게 전달했습니다.

이 전 비서관이 차량을 보내주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3년 5월부터 1년 동안 매달 5천만 원씩 전달됐습니다.

이병기 전 원장 때는 이 전 실장이 직접 전달했습니다.

안봉근 전 비서관이 청와대 연무관 인근 골목길까지 차를 끌고 나와 돈 가방을 받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매월 1억 원씩 8억 원이 넘어갔습니다.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별도로 재판에 넘겨질 예정입니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사용처와 관련해 최순실 씨에게 내일(6일)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에게도 내일(6일) 오전 10시 출석을 통보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1억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남재준·이병기 ‘구속 기소’…드러난 돈 전달 과정은
    • 입력 2017-12-05 21:13:22
    • 수정2017-12-05 21:51:47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건넸던 전직 국정원장들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돈이 세 명을 거쳐 은밀하게 전달됐다면서, 남재준 이병기 전 원장들에게 뇌물죄를 적용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재준, 이병기 두 전직 국정원장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각각 6억 원과 8억 원을 뇌물로 준 혐의 등이 적용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이재만 전 비서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공범으로 적시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장 임명에 대한 보답과 각종 편의 제공을 기대"한 것이 뇌물을 준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특활비 상납은 은밀하게 이뤄졌습니다.

남 전 원장 지시로 돈을 마련한 이 전 실장은 국정원장 비서실장 박 모 씨에게 돈 가방을 건넸습니다.

박 씨는 돈 가방을 들고 청와대로 들어가 이재만 전 비서관에게 전달했습니다.

이 전 비서관이 차량을 보내주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3년 5월부터 1년 동안 매달 5천만 원씩 전달됐습니다.

이병기 전 원장 때는 이 전 실장이 직접 전달했습니다.

안봉근 전 비서관이 청와대 연무관 인근 골목길까지 차를 끌고 나와 돈 가방을 받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매월 1억 원씩 8억 원이 넘어갔습니다.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별도로 재판에 넘겨질 예정입니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사용처와 관련해 최순실 씨에게 내일(6일)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에게도 내일(6일) 오전 10시 출석을 통보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1억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