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여야 원내대표, 제천 화재 참사 현장 방문…재발 방지책 약속
입력 2017.12.24 (11:15) 수정 2017.12.24 (16:06) 정치
충북 제천의 화재 참사가 발생한 지 사흘 지난 24일(오늘) 오전 여야 원내 지도부는 참사현장과 합동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제천화재 참사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을 위로 했다.

아울러 부상자들이 입원해 있는 제천 서울병원과 화재가 발생한 제천 스포츠센터도 방문해 현장을 살펴봤다.

우 원내대표는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보호받지 못한 데 대한 죄송스러움이 확 밀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법주차가 굉장히 많았다고 하고, 비상구 확보도 안 돼 있었다"면서 "우리 사회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지 않은 채 규제 완화를 한 것이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보여주는 생생한 현장이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원내 차원에서 관련 입법과제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화재 현장 방문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참사는 분명 인재(人災)"라면서 "소방당국은 한 시간이 훌쩍 지나 인명구조를 시도할 만큼 초동대처에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사용 차량이 사람을 구하고 있을 때 소방차량은 접근도 하지못했다"며 "근처 군부대의 소형 박격포를 이용해서라도 유리창을 깨 달라던 망인과 유가족의 외침도 소방당국은 외면했다. 통탄할 노릇"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김 원내대표는 중동 건설현장에서 일했던 경험을 거론하며 "인근 공사장의 포크레인을 동원해 창문을 부수고 구조할 수도 있었고 맞은편 대형마트 주차장에서도 충분히 구조가 가능했다"며 "참사가 수습되는 대로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재발방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그동안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소방본부에 인력과 예산지원을 늘렸음에도 참사를 막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인기영합적 포퓰리즘에만 매몰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소홀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사고 다음 날인 지난 2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취소하고 화재 현장을 방문했고,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도 같은 날 참사현장을 찾았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어제 합동분향소를 찾아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원내대표, 제천 화재 참사 현장 방문…재발 방지책 약속
    • 입력 2017-12-24 11:15:03
    • 수정2017-12-24 16:06:54
    정치
충북 제천의 화재 참사가 발생한 지 사흘 지난 24일(오늘) 오전 여야 원내 지도부는 참사현장과 합동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제천화재 참사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을 위로 했다.

아울러 부상자들이 입원해 있는 제천 서울병원과 화재가 발생한 제천 스포츠센터도 방문해 현장을 살펴봤다.

우 원내대표는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보호받지 못한 데 대한 죄송스러움이 확 밀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법주차가 굉장히 많았다고 하고, 비상구 확보도 안 돼 있었다"면서 "우리 사회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지 않은 채 규제 완화를 한 것이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보여주는 생생한 현장이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원내 차원에서 관련 입법과제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화재 현장 방문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참사는 분명 인재(人災)"라면서 "소방당국은 한 시간이 훌쩍 지나 인명구조를 시도할 만큼 초동대처에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사용 차량이 사람을 구하고 있을 때 소방차량은 접근도 하지못했다"며 "근처 군부대의 소형 박격포를 이용해서라도 유리창을 깨 달라던 망인과 유가족의 외침도 소방당국은 외면했다. 통탄할 노릇"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김 원내대표는 중동 건설현장에서 일했던 경험을 거론하며 "인근 공사장의 포크레인을 동원해 창문을 부수고 구조할 수도 있었고 맞은편 대형마트 주차장에서도 충분히 구조가 가능했다"며 "참사가 수습되는 대로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재발방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그동안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소방본부에 인력과 예산지원을 늘렸음에도 참사를 막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인기영합적 포퓰리즘에만 매몰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소홀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사고 다음 날인 지난 2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취소하고 화재 현장을 방문했고,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도 같은 날 참사현장을 찾았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어제 합동분향소를 찾아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