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제천 참사 현장 둘러본 유족 “모두 탈출한 3층은 다 탔던데…”
입력 2018.01.03 (15:39) 수정 2018.01.03 (22:07) 사회
[연관 기사] [뉴스9] 제천 참사 현장 둘러본 유족들 “막힌 비상구 화 키워”

3일 오전 화마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 현장을 다시 찾은 유족들은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희생자 유족 17명과 이근규 제천시장 등 시 관계자 5명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시간 가량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스포츠 센터 건물을 찾아 둘러봤다.

이번 화재 현장 참관은, 건물 내부를 직접 확인하고 싶다는 유족들의 요청을 경찰이 받아들여 이뤄졌으며 유족들의 현장 참관은 지난달 23일에 이어 2번째이다.

이날 사고가 난 스포츠센터 건물 내부를 살펴본 유족들은 "인명 피해가 컸던 2층은 비교적 멀쩡했고, 모두 탈출했다는 3층은 거의 다 탔더라며 안타까워 했다.

그러면서 비상구는 3층은 멀쩡했는데, 2층은 아예 막혀 있었다며 "막혔던 비상구가 화를 키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건물 곳곳에는 마지막까지 살려달라고 절규하며 도움의 손길을 간절히 기다리던 희생자들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처참했던 건물 내부를 직접 살펴보고 나온 유족들의 눈가는 촉촉이 젖어있었다.

윤창희 유족대표는 "맨 눈으로 보기에는 비상구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쌓아 놓은 물건들에 가로막혀 있었다"며 "손잡이가 어디에 붙어있는지 확인할 수 없을 정도니 어떻게 탈출할 수 있었겠느냐"고 가슴 아파했다.

그는 "사실상 총체적 난국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을 정도"라고 부실한 건물 소방시설을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천 참사 현장 둘러본 유족 “모두 탈출한 3층은 다 탔던데…”
    • 입력 2018-01-03 15:39:45
    • 수정2018-01-03 22:07:17
    사회
[연관 기사] [뉴스9] 제천 참사 현장 둘러본 유족들 “막힌 비상구 화 키워”

3일 오전 화마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 현장을 다시 찾은 유족들은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희생자 유족 17명과 이근규 제천시장 등 시 관계자 5명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시간 가량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스포츠 센터 건물을 찾아 둘러봤다.

이번 화재 현장 참관은, 건물 내부를 직접 확인하고 싶다는 유족들의 요청을 경찰이 받아들여 이뤄졌으며 유족들의 현장 참관은 지난달 23일에 이어 2번째이다.

이날 사고가 난 스포츠센터 건물 내부를 살펴본 유족들은 "인명 피해가 컸던 2층은 비교적 멀쩡했고, 모두 탈출했다는 3층은 거의 다 탔더라며 안타까워 했다.

그러면서 비상구는 3층은 멀쩡했는데, 2층은 아예 막혀 있었다며 "막혔던 비상구가 화를 키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건물 곳곳에는 마지막까지 살려달라고 절규하며 도움의 손길을 간절히 기다리던 희생자들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처참했던 건물 내부를 직접 살펴보고 나온 유족들의 눈가는 촉촉이 젖어있었다.

윤창희 유족대표는 "맨 눈으로 보기에는 비상구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쌓아 놓은 물건들에 가로막혀 있었다"며 "손잡이가 어디에 붙어있는지 확인할 수 없을 정도니 어떻게 탈출할 수 있었겠느냐"고 가슴 아파했다.

그는 "사실상 총체적 난국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을 정도"라고 부실한 건물 소방시설을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